제주도, 5060 퇴직자 대상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 추진
제주도, 5060 퇴직자 대상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 추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1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3개 사업 통해 50명 참여자 모집, 4월부터 시작
올해 10~11월까지, 생활임금 이상 보수 지급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50~60대 퇴직자를 중심으로 한 경력형 일자리 사업 운영에 나섰다.

제주도는 50~69세 미취업자 중에서 전문자격이나 경력을 활용해 지역사회에 도움을 주는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도는 도내 퇴직 전문인력에게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지원, 취업 활성화를 유도하고자 지난해 고용노동부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 공모로 5억41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올해부터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활동기간은 사업에 따라 올해 10월 또는 11월까지다. 근무기간 중 4대 사회보험 가입 및 생활임금 이상의 보수를 지급한다.

도는 사회적기업 및 비영리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공모해  3개 사업의 수탁기관을 선정하고, 총 50명의 참여자를 모집해 4월부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3개 사업은 △관광약자의 여행서비스를 지원하는 트래블헬퍼 사업 △신중년 주도 마을돌봄 소통을 지원하는 마을돌봄매니저 사업 △서귀포지역 도서관 및 문화시설 상담을 지원하는 행복이음코디네이터지원 사업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5060 퇴직자는 ‘장년워크넷 홈페이지(www.work.go.kr/senior)’를 통해 해당 경력이나 자격에 속한 분야의 사업을 신청하거나 제주고용플러스센터(☎710-4458)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