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선대위 출범 ... "제주, 화해와 상생 넘어 통합으로 가야"
오영훈, 선대위 출범 ... "제주, 화해와 상생 넘어 통합으로 가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1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도지사 4명, 공과 과가 있어 ... 통합 시대 만들진 못해"
"제주 정치, 승자독식 구조, 여기에 종지부 찍어야"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6월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 후보 등록을 마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화해와 상생을 넘어 통합의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영훈 후보 캠프는 13일 ‘도민이 주인이 되는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지방선거 필승의지를 다졌다.

이날 출범식에는 송재호 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과 위성곤 국회의원, 문대림 전 JDC이사장 등 3명 이외에 현역 제주도의원 및 이번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들 역시 참여했다.

오 후보는 이날 출범식에서 “아침에 조천 만세동산에 있는 순국선열을 모신 곳과 4.3평화공원, 호국원 등을 참배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첫 번째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승리를 해서 저에게 보내주시는 기대와 성원에 보답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로 제주의 과거를 되돌아봤다”며 “신구범·우근민·김태환·원희룡 등 4명의 민선도지사가 있는데 이들 모두 공이 있고 과가 있다. 공은 더 키워나가고 과는 과대로 반면교사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또 “이 네 분이 도정을 이끌어오는 과정에서 지역사회가 통합의 시대를 만들어내지는 못했다”며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정치와 제주도의 정치는 승자독식이 지배를 해왔던 시대였다. 여기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3의 정신이 화해와 상생이다. 그 다음으로 가야할 길은 통합의 시대”라며 “이는 4.3의 정신이 저희에게 이야기해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13일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에서 ‘도민이 주인이 되는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이 열리고 있다.
13일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에서 ‘도민이 주인이 되는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이 열리고 있다.

이어 “앞으로 19일 남은 선거운동 기간 동안 통합의 정치와 통합의 시대를 열기 위한 구체적인 과제와 해결책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이후 당선이 되더라도 제주 통합의 시대를 만들기 위한 도정 운영의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4.3문제는 이제 어느 정도는 해결이 됐다”며 “제주는 미래로 가야하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도하는 제주, 후대가 더 큰 꿈을 꿀 수 있는 세상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방균형발전특별위원회에서 발표한 7개의 제주공약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계되지 못했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제주의 현재 상황에 대해 윤석열 정부가 좀더 구체적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과정을 통해 제주도정의 목표와 윤석열 정부의 목표가 크게 달라지지 않고 제주의 이익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선거가 끝나면 바로 정부와 협의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