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34년 진행한 '전국노래자랑' 마이크 내려놓는다
송해, 34년 진행한 '전국노래자랑' 마이크 내려놓는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5.1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34년간 진행해온 '국민MC' 송해(95)가 건강 문제로 마이크를 내려놓는다.

17일 방송가에 따르면, 송해는 최근 건강 상태가 안 좋아지면서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에게 "더 이상 진행을 맡는 것이 어렵지 않겠느냐"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노래자랑'이 다음 달부터 전국 곳곳을 누비는 현장 녹화를 재개하면서 고령인 송해가 장거리 이동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국노래자랑'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020년 3월부터 현장 녹화가 중단된 상황. 지금까진 지난 방송분을 편집한 스페셜 방송을 이어왔다.

관련기사

최고령 MC 송해가 말하는 장수하면서 자신의 분야에서 오래 일하는 법

방송인 송해 ‘인생과 삶의 흔적’은 대구 달성군에서 봐요


제작진은 예정대로 다음 달 현장 녹화를 재개한다는 입장. 하지만 송해 뒤를 이을 새로운 MC를 섭외할지는 미정인 상황이다.

한편 송해는 현재 건강 이상으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이르면 18일 퇴원할 예정이다. 송해는 지난 1월에도 입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으며, 3월엔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완쾌했다.

 

아주경제 홍승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