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제주 정치권도 "정신 이어가겠다"
5.18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제주 정치권도 "정신 이어가겠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1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과 민주당 등 정당서 "민주주의 발전시켜 나갈 것"
지방선거 및 보궐선거 후보들도 "영령의 명복 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5.18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도내 각 정당 및 지방선거 후보들이 연이어 “5.18의 정신을 이어받겠다” 뜻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18일 성명을 내고 “오늘은 제43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이라며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그리고 자유와 정의를 위해 항거한 광주시민과 민주화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다시 한 번 되새긴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광주정신은 특정 정파와 특정 지역의 상징이 아닌 대한민국의 정신”이라며 “제주 역시 4.3이라는 아픔을 지니고 있고, 그 아픔을 승화시켜 평화와 인권의 섬으로 만들겠다는 정신이 흐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흐름 속에서 앞으로도 민주주의와 인권의 수호자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민주주의의 절대적 가치를 폄훼하는 어떤 부당한 행위도 허용치 않고 광주정신의 지속적 승계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역시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민주 영령들을 기리며, 모진 세월을 살아오신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위로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우리가 해야할 일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5.18민주화운동에 감사하면서 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켜 국민통합을 달성하는 것”이라며 “정치·사회는 물론 가정과 직장, 경제에서도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부 극우세력이 5.18민주화운동을 희화하고 폄훼하는 등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이는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진보당 제주도당도 이날 성명을 통해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총을 들고 싸운 광주시민의 용맹함이 우리가 앞으로 어떤 길을 가야하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전두환과 군부독재집단을 여전히 비호하는 정치세력들과 보수언론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않고 서는 이 땅에 민주주의가 찾아오지 않는다”며 “5.18학살 책임자와 배후세력을 완전히 처벌해 자주적이고 민주주의가 꽃피는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들의 성명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 측 오재영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광주에서 민주화를 부르짖다가 국가 폭력에 희생된 수많은 영령의 명복을 빈다”며 “5.18을 기억하면서 도민과 함께 정의로운 민주주의와 대통합의 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도 “5.18민주영령의 명복을 빈다”며 “역사에는 정해진 시효가 없다. 과거를 직시하고 진실을 찾는 일을 윤석열 정부와 허향진이 시작하겠다. 통합과 상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김한규 후보도 이날 성명을 통해 “민주영령들의 명복을 빌고 아직까지 상처를 치유하지 못한 채 슬픔과 고통 속에 살아오신 유가족과 부상자분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치유와 화해의 역사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