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청와대에 국민청원? 제주도엔 도민청원제 도입"
오영훈 "청와대에 국민청원? 제주도엔 도민청원제 도입"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2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 동안 1000명 이상 동의 청원 답변"
"도민 소리 직접 듣고 해결할 것"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24일 “도민의 생활민원을 도지사가 직접 해결하는 도민비서실을 운영하고,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국민청원제와 같은 형식의 도민청원제를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영훈 후보는 “도민의 생활민원을 신청부터 상담, 결과,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도민비서실을 운영해 직접 챙기도록 하겠다”며 “도민과 직접 소통하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는 도민 체감형 도정운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또 “문재인 정부 국민청원 게시판과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는 도민청원제 도입과 생활민원 긴급대응 플랫폼 구축을 검토하겠다”며 “한 달 동안 1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에 답변하겠다. 주민의견을 직접 수렴하는 창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는 “도민비서실과 도민청원제는 도민의 소리를 도지사가 직접 듣고 해결하는 형태”라며 “도민과 함께 하는 도정철학을 실현하는 한편 도민 체감형 도정 운영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오 후보는 또 “선거 기간인 지난 20일부터 선거사무소에 ‘도민의 비서실’을 운영해 도민들의 정책제안 100여 건을 접수받았다”며 “도민들의 보내 주신 소중한 의견을 도정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