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시작되는 제주기점 국제선 ... 제주도, 방역 등 철저 준비
6월부터 시작되는 제주기점 국제선 ... 제주도, 방역 등 철저 준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2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방콕 및 제주~싱가포르 노선 예정
제주도, 해외입국자 철저 방역시스템 마련
제주국제공항 전경.
제주국제공항 전경.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다음달부터 제주국제공항을 기점으로 하는 국제선 운항이 시작되면서 제주도가 사전 준비에 들어갔다.

제주도는 6월부터 제주기점 국제선 직항노선 재개에 따라 국제선 운항이 조기에 안정화되도록 방역 및 격리자 이송체계 등 철저한 사전 준비에 돌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에서는 제주항공이 제주와 방콕을 연결하는 전세기를 다음달 2일과 6일에 띄운다. 제주와 싱가포르를 연결하는 싱가포르 스쿠트항공의 정기노선도 다음달 15일부터 수요일과 금요일, 일요일 등 일주일에 3차례 뜬다.

이처럼 제주를 기점으로 하는 국제선 직항노선 재운항은 지난 2020년 4월 해외입국자의 인천공항 입국 일원화 조치 시행 이후 2년여 만이다.

도는 국제선 운항에 차질 없이 대비하고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해외입국자에 대한 철저한 방역시스템을 마련하고, 한국공항공사 등 유관기관과의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예방접종을 미완료한 단기체류 외국인 등을 격리하기 위한 임시생활시설과 해외입국자 중 유전자증폭(PCR) 진단검사 양성자 등을 격리 치료하기 위한 임시격리시설을 운영한다.

또 격리가 필요한 단기체류 외국인 등을 임시생활시설 등으로 수송하기 위한 방역택시 2대를 지정, 제주국제공항에 배치 및 운영한다.

방역택시에 탑승하는 단기체류 외국인의 안전한 인솔 등을 위해 도 소속 공무원을 국제선 항공기 도착 편당 2명씩 배치하고 국제선 운항에 따른 현장 상황에 즉각 대응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이와 함께 국제선 이용 입도객과 도내 여행사를 대상으로 해외입국절차 안내문을 배포, 국제선 도착 승객이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홍보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안내문에는 제주국제공항 검역대응 흐름도, 입국 절차, 증상자별 검역조사 및 조치사항, 확진환자 발생시 조치, 도내 외국인 PCR 검사 가능 의료기관 등의 내용이 들어간다.

도는 아울러 국제선 운항은 항공사뿐만 아니라 여러 기관의 역할분담과 협력이 필요한 만큼 준비단계에서부터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하도록 전담 TF팀도 운영하고 있다.

김길범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은 “6월에 허가된 2개 노선이 안정적으로 운영된다면 향후 국제노선 확대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도민의 항공교통 이용 편의와 제주국제공항의 위상에 걸맞은 국제선 활성화를 위해 도의 역량을 결집해 빈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