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화물 전용기 인천~하노이 노선 첫 운항
제주항공, 화물 전용기 인천~하노이 노선 첫 운항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6.2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인천공항에서 취항식 … 본격 화물 운송 시작
일본‧중국‧베트남 등 노선 주 15회 운항, 수익구조 다변화 기대
제주항공이 지난 20일 인천-하노이 노선에 첫 화물 전용기 운항을 시작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지난 20일 인천-하노이 노선에 첫 화물 전용기 운항을 시작했다. /사진=제주항공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항공이 지난 20일 인천~하노이 노선에 첫 화물 전용기 운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항공화물 운송사업에 나섰다.

올 2월 화물 전용기 도입을 통해 본격적인 화물사업을 시작한다고 발표한 지 4개월여 만이다.

제주항공은 화물 전용기 도입을 위한 항공기 개조작업을 완료한 데 이어 지난 9일 첫 화물 전용기 도입을 완료했다. 이후 화물운송을 위한 해외 당국 및 관계기관 허가 절차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화물운송을 시작했다.

제주항공은 화물 사업자들과 계약을 완료하고 일본, 중국, 베트남 등의 노선에 주 15회 일정으로 운항한다. 향후 계약업체를 추가로 확보해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린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이 도입한 화물 전용기는 B737-800BCF(Boeing Converted Freighter). 제주항공이 현재 운용하고 있는 항공기와 같은 기종이다.

제주항공은 현재 운용중인 여객기와 같은 기종의 화물 전용기 도입을 통해 화물기 운항에 필요한 비용을 절감하고 기단 운영 효율성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 편당 화물 수송량 확대는 물론 다양한 형태와 종류의 화물도 운송할 수 있게 돼 고부가가치 화물 운송에도 나설 수 있게 됐다.

지난해 9월 미국 보잉사가 발표한 ‘세계 상용시장 전망 2021~2040’ 보고서에 따르면 항공화물 수요가 증가하면서 2021년 6월까지 2019년 전체 대비 11%, 2020년 전체 대비 24%를 초과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전자상거래 채택이 가속화되면서 항공화물 시장은 더욱 빠른 성장 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화물 전용기 첫 운항을 시작으로 화물운송 사업을 확대, 수익구조를 다변화할 계획”이라며 “제주항공의 최대 강점인 원가경쟁력을 바탕으로 NO.1 LCC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