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름스테이’, 도내외 대학 실습 정규 교과목으로 인기몰이
‘카름스테이’, 도내외 대학 실습 정규 교과목으로 인기몰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6.2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경희대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캡스톤디자인 결과 발표회 개최
21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진행된 카름스테이 캡스톤디자인 결과 발표회 모습. /사진=제주관광공사
21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진행된 카름스테이 캡스톤디자인 결과 발표회 모습. /사진=제주관광공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마을여행 통합브랜드 ‘카름스테이’가 도내‧외 대학생들의 산‧학 실습 정규 교과목으로 다뤄지고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21일 제주웰컴센터에서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지도교수 박상희)과 ‘제주 <카름스테이 확산 및 마을관광 활성화 방안 제안> 프로젝트’ 결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캡스톤디자인 기반 산학실습은 제주관광공사가 지난해 출시한 ‘카름스테이’의 확장 모델을 발굴하고 농·어촌 지역의 공간 브랜딩 등 국내 대학생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경희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와 협업으로 진행됐다.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경희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는 디자인 비즈니스 산학협력 트랙이 특화된 학과로, 강원 및 인천어촌특화지원센터를 비롯해 정부 및 여러 공공기관과 다양한 주제의 민관 산학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국립익산박물관과 협업으로 세계 3대 디자인어워드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2관왕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해양수산부와 진행 중인 ‘어촌관광 특화상품 개발’ 프로젝트는 올 하반기 시범 사업을 앞두고 있다.

모두 12개 팀이 참여한 이번 프로젝트는 공사가 작년에 론칭한 제주 마을여행 통합브랜드 ‘카름스테이’의 사업 확장과 제주의 마을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해 기획·발전·문제해결 솔루션 제공 등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경희대 시각디자인학과 박상희 지도교수는 “올해 1학기 3학점 정규교과목인 캡스톤디자인 기반 산학실습 프로젝트에 30여 명 이상의 학생들이 수강을 신청했다”며 “전국의 다양한 마을 관광 정책을 접했지만, 제주처럼 통합브랜드 체계는 처음이기에 이러한 브랜드 이해를 바탕으로 학생들의 시각디자인, 공간 브랜딩 등 학업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학생들은 팀별로 하효, 신흥 세화, 가시, 신창 등 카름스테이 마을을 직접 답사하고 지역 주민들과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물 등을 발표했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날 발표회를 통해 최종 결과물에 대한 심사 및 시상을 진행, 프로젝트 우수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또 이날 발표된 결과물 중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향후 마을관광 사업을 추진하는 데 반영을 검토할 예정이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마을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주민들과 새로운 시각을 가진 대학생들의 협업이 이 프로젝트의 핵심”이라며 “앞으로도 주민, 청년, 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마을관광 사업을 위해 캡스톤 디자인 기반 실습과 주민 주도 리빙랩 프로젝트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