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상습정체 평화로·애조로서 야간 도로공사 들어간다
제주도, 상습정체 평화로·애조로서 야간 도로공사 들어간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2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차량 이용에 도로포장면 균열 등 일어나
주간 공사시 민원 빈번 ... 올해 사업비 늘려 야간 공사
애조로 일부 구간. /사진=카카오맵
애조로 일부 구간. /사진=카카오맵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평화로와 애조로에서 야간 도로포장 공사에 나선다.

제주도는 평화로와 애조로 상습 정체구간에 대한 도로포장을 교통 혼잡을 피하기 위해 야간에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평화로와 애조로는 평상시 1일 4만8000대에서 5만여 대의 차량들이 이용하는 도로다. 특히 주간에 차량 흐름이 집중된다. 많은 차량들이 도로를 이용하다보니 도로포장면에 균열이 일어나고 차량 바퀴 궤적을 따라 포장면에 변형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도는 이에 따라 올해 사업비 23억 원을 투입해 평화로와 애조로의 노후된 도로포장면 개선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도는 지금까지 노후된 도로포장면 조사 및 실시설계, 계약심사 등 행정절차를 완료했다. 이달부터는 야간 포장공사 발주를 통해 도급사를 선정하고 포장공사 착수를 준비하고 있다.

야간작업 시에는 야간 노임할증 50% 적용 등으로 주간에 비해 사업비가 9~10% 늘어난다. 하지만 도는 지난해 평화로와 애조로 구간 도로포장 공사 시 민원과 불편이 빈번하게 제기된 것을 감안, 올해는 야간공사로 교통 혼잡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도로 이용자의 통행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야간공사에 따라 현장 근로자 및 도로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교통 신호수를 배치하고, 사전에 공사 구간에 안내판을 연속으로 설치해 도로 이용자들이 공사 현장을 인식할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건설현장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창민 제주도 도시건설국장은 “평소 교통량이 많은 평화로와 애조로 구간 도로포장 보수공사를 통해 쾌적한 도로환경 조성에 힘쓰고, 철저한 야간공사 현장 안전관리 및 감독으로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사전에 제주교통방송을 비롯한 지상파 3사와 지능형교통체계(ITS) 도로전광판 등을 통해 운전자에게 공사 정보를 사전에 안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도는 겨울철 제설작업을 마친 3월부터 도로포장관리시스템과 현장조사를 바탕으로 지방도 노선 도로균열 및 소성변형 발생 등 포장보수가 필요한 구간에 대해 사업비 107억 원을 투입해 보수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