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고공행진 제주도내 소비자물가, 제주도 안정화 대책은?
연일 고공행진 제주도내 소비자물가, 제주도 안정화 대책은?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2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가격 돼지고기 등 내수물량 확보 등에 총력
석유판매점에도 "가격 안정에 힘써달라" 당부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장기간 높은 수준의 물가상승이 이어지면서 제주도가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제주도는 하반기까지 고물가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돼지고기, 신선식품, 석유제품 등 도민 소비 비중이 높은 주요 품목의 체감물가를 낮추기 위해 분야별 협력을 강화하고 총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호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제주도내 소비자물가는 전년대비 6.3%가 올랐다. 2008년 7월 7% 이후 14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이 외에도 지난해 말부터 수 개월째 전년대비 4% 이상의 상승률을 보이면서 물가 고공행진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도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10일 관계부서 회의를 열고 주요 가격 상승 품목의 수급 문제점에 따른 분야별 소비자 물가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수요 증가와 도내 내수물량 감소로 최근 높은 가격에 판매되는 돼지고기와 함께 체감물가에 영향이 큰 신선식품 및 석유제품 가격안정을 위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지난 16일 제주축협 축산물공판장에서 이어진 ‘돼지고기 가격안정을 위한 유관기관 대책회의’에서는 내수(경매)물량 확보, 경매 상장수수료 지원 등을 통해 돼지고기 가격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는 또 지역 농산물 유통 문제에 따른 가격 격차를 해소하고, 농수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해 농·수협 등 생산자단체가 신선식품 할인행사를 확대하는데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도는 특히 6억3900만 원을 지원해 도내 수협 및 유통단체 등과 함께 ‘어민과 소비자가 함께 웃는 제주, 수산물 상생할인 행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하반기에도 예산을 추가 확보해 제주산 수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제주농협 하나로마트협의회 등과 함께 양파, 마늘 등 주요 가격 상승품목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제 유가 상승으로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도내 유류가격 안정화를 위해 석유판매업 대리점을 찾아 어려운 지역경제 여건을 감안해 가격 안정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최명동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국내외적 여건으로 제주 경제가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특히 고물가가 서민경제에 큰 부담을 주는 만큼 지역사회와 협력을 통해 물가 안정화와 서민 가계부담 감소 노력을 꾸준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