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8기 핵심 공약 상장기업 육성·유치, 제주도 본격 시동
민선 8기 핵심 공약 상장기업 육성·유치, 제주도 본격 시동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8.0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투자유치 활동 다변화 및 전문성 강화 계획
친환경 기업 육성 위한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도 추진
위케이션 프로그램도 적극 활성화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오영훈 제주도지사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20개 상장기업 육성 및 유치를 위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제주도는 민선8기 제주도정의 핵심 정책인 상장기업 등 성장 유망기업 유치를 위해 투자유치 활동을 다변화하고 전문성을 강화,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갈 방침이라고 2일 밝혔다.

제주도는 우선 투자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투자유치 촉진 조례' 개정을 통해 인센티브를 개편했다.

지난 3월 개정된 조례를 통해 제주 이전기업 직원 거주비 및 물류비, 인력양성을 위한 교육훈련비, 신성장동력산업 설비투자비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다. 또 문화산업 및 정보통신업 지원조건 완화 등 타 지역과 차별화되도록 인센티브도 강화했다.

아울러 친환경·디지털 환경에 부합하는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 타당성 조사 용역이 이뤄진다.

또 수도권 기업과의 네트워크 확대 및 분산 오피스 유치를 위한 제주 워케이션 프로그램 등 새로운 시책을 추진되고 있다.

도는 특히 이 워케이션 사업을 올해 제주시와 서귀포시 3개소로 확대 운영하고, 글로벌 공유오피스 업체 및 분산 오피스를 도입한 국내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워케이션과 연계한 국내외 기업의 분산 오피스 유치를 본격 추진, 아시아 디지털 업무의 허브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오는 4일에는 ‘상장기업 육성·유치를 위한 전략 마련’을 주제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산업연구원, 기업 관계자 등 전문가로 구성된 투자유치 워킹그룹 회의가 열린다.

또 수도권 기업 대상 투자유치 설명회 및 현장 상담회를 도는 10월 4일 서울 잠실에서 갖는다. 11월에는 제주 투자 관심 잠재 투자기업 대상 제주 초청 팸투어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는 2020년과 2021년 5개 기업과 177명의 신규고용 창출이 기대되는 846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이 중 수도권 본사이전 및 신설투자 등 3개 기업은 사업장 착공 및 도민 고용 등 투자를 이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수도권 정보기술(IT) 기업 2곳과 제주 본사 이전을 위한 투자협약을 계획 중이다.

김애숙 제주도 관광국장은 “4차 산업혁명 등 산업의 흐름이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청정 제주의 가치에 부합하는 성장 유망기업 유치를 통해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산업 기반을 구축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