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위협 플라스틱, 어떻게 해야할까? '제주플러스 국제환경포럼' 개최
환경 위협 플라스틱, 어떻게 해야할까? '제주플러스 국제환경포럼' 개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8.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스틱 발생량 저감 및 대안, 생물다양성 보전방안 등 모색
4일 개회식, 다양한 세션 및 대담 진행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환경을 위협하는 플라스틱에 대한 논의가 제주에서 이뤄진다.

제주도는 ‘플라스틱과 생물다양성’을 대주제로 오는 4~5일 이틀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한라홀에서 ‘2022 제주플러스 국제환경포럼’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제주도와 환경부, 유네스코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 뉴스1, ㈜ICC JEJU, 제주플러스 국제환경포럼 운영위원회가 공동 주관한다.

포럼에는 전문가·기업가·비영리단체(NGO) 등이 참여해 환경생태계의 가장 큰 오염원인 플라스틱 발생량 저감 및 적정 처리를 위한 현실적·근본적 대안, 생물다양성 보전방안을 모색하고 공유하게 된다.

포럼 첫날인 4일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개회식이 진행되며, 1부에서는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 행사, 2부에서는 대담이 이뤄진다.

그 외에 ‘플라스틱 오염으로부터 생물다양성 복원을 위한 전략’을 메인 세션으로 △플라스틱 관련 정책 △생물다양성을 위한 플라스틱 관리 방안 등의 세션이 진행된다.

포럼 둘째 날에는 △기업의 미래와 ESG △포스트 플라스틱 시대 대응 기술 △미세플라스틱의 위험성-인체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세계 플라스틱과 생물다양성 보전 우수 활동 사례가 공유된다.

행사 당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http://jplusforum.kr/)에 게재된 링크를 통해 접속할 수 있다.

허문정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이번 포럼에서 다양한 분야에서의 플라스틱 관리방안을 공유해 자원순환사회를 실현하고 제주의 생물다양성을 보전할 수 있는 심도 있는 논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