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개막 “3년만에 갤러리와 함께”
제9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개막 “3년만에 갤러리와 함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8.0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일 나흘간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 … 국내 정상급 선수들 총출동
지난 3일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9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기념 포토행사. 사진 왼쪽부터 박현경 프로, 유해란 프로, 박민지 프로,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 오지현 프로, 조아연 프로, 임진희 프로, 이세영(A) 선수. /사진=제주개발공사
지난 3일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9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기념 포토행사. 사진 왼쪽부터 박현경 프로, 유해란 프로, 박민지 프로,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 오지현 프로, 조아연 프로, 임진희 프로, 이세영(A) 선수. /사진=제주개발공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가 4일 개막, 오는 7일까지 나흘간 일정으로 제주시 애월읍에 있는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치러지고 있다.

KLPGA 투어 하반기 개막을 알리는 제9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는 지난해까지 2년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무관중으로 치러지다가 올해는 3년만에 골프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게 됐다.

총상금 9억 원(우승 1억6200만 원) 규모의 올해 대회에는 디펜딩 챔피언 오지현을 비롯해 전반기에만 3승을 거둔 박민지, 나란히 2승씩 수확한 조아연, 임진희, 성유진, 홍정민 국내 정상급 여성 프로골퍼들이 나선다.

지난해 긴 슬럼프를 극복하면서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오지현이 KLPGA 투어 통산 7승 중 2승을 거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와의 각별한 인연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다.

올해 대회에는 다양한 특별상과 이벤트가 마련됐다.

대회 기간중 2번 홀에서 홀인원을 최초로 기록한 선수에게는 프레드릭 콘스탄트 시계가 주어지며 7번 홀에는 덕시아나 고급침대와 신동아골프 다이아몬드 1.3캐럿 목걸이, 12번 홀에는 BMW 320e 고급 하이브리드 승용차, 16홀 홀에는 콜롬보 명품 가방이 부상으로 제공된다.

코스레코드를 수립한 선수에게는 현금 300만 원, 우승자에게는 제주삼다수 1년 제공 및 휴테크 안마의자, 클림트 쥬얼리 세트가 제공될 예정이다.

10번 홀에서는 ‘삼다수 선한 바람 버디기금’ 캠페인이 진행된다. 선수의 버디가 나올 때마다 20만 원씩 최대 2000만 원을 적립해 제주 지역 취약계층에게 기부할 예정이며, 17번 홀에 세워진 ‘삼다수 선한 바람존’에 공이 들어갈 때마다 100만 원씩 적립해 최대 3000만 원을 지역 골프 유망주들에게 기부한다.

지난 3일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진행된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꿈나무 레슨’에서 선수들과 제주 지역 골프 꿈나무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주개발공사
지난 3일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진행된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꿈나무 레슨’에서 선수들과 제주 지역 골프 꿈나무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주개발공사

매년 지역민들과 골프 꿈나무들을 위한 뜻깊은 시간이 마련됐던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는 올해도 그 행보를 이어간다.

대회에 출전하는 모든 선수들은 제주 지역 아동센터 어린이가 그린 그림이 그려진 캐디빕을 착용한다. 대회를 앞두고 진행한 ‘선한바람’ 캐디빕 공모전의 당선작들이다. 또 개막을 하루 앞둔 3일에는 주요 참가 선수들이 제주 지역 골프 꿈나무들을 대상으로 원포인트 레슨이 진행되기도 했다.

3년 만에 찾아오는 갤러리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들도 준비됐다. 관중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친환경 대회를 위해 대회 기간 ‘되돌림 플로깅’ 캠페인을 진행, 선착순으로 경품을 증정한다.

김정학 개발공사 사장은 “KLPGA 하반기 첫 대회로 많은 관심이 집중되는 대회인 만큼 선수와 갤러리 모두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소중한 일상 회복의 길목에서 개최되는 대회를 안전하게 운영하는 동시에 현장과 중계를 통해 대회를 접하는 모든 분들에게 제주삼다수의 나눔과 친환경의 가치를 알리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