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세계지질공원 네번째 도전, 이뤄지나? 현장심사 예고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네번째 도전, 이뤄지나? 현장심사 예고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8.1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2010년 세계지질공원 인증, 올해 네번째 인증 심사
9월13~16일 성산일출봉 등에서 현장심사 예정
성산일출봉.
성산일출봉.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의 재인증 심사가 이뤄진다. 제주도는 이번 재인증을 위해 만반의 준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7일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다음달 13일부터 16일까지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현장심사가 열릴 예정이다.

제주는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된 바 있다. 이어 2014년과 2019년 연속 재인증에 성공했으며, 이번이 세 번째로 도전이다.

제주도는 재인증을 위해 올해 1월 유네스코에 4년간의 경과보고서, 자체평가서, 관리계획, 증빙자료를 제출했다.

이어 진행되는 이번 현장평가에서는 재인증 현장평가자들이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대표명소인 성산일출봉, 수월봉, 산방산ㆍ용머리해안, 교래삼다수마을 등을 중심으로 방문하고 지난 4년간 지질공원 관리현황과 발전상황을 점검한다.

또 지오브랜드 파트너업체를 방문하고 지역주민과 지질공원해설사의 의견을 청취하는 방식으로 현장평가가 진행된다. 

현장평가자들이 현장에서 평가를 진행하고, 평가점수가 일정 기준 이상을 받아야 세계지질공원의 지위를 이어갈 수 있다.

최종 결과는 올해 12월 예정인 유네스코 총회를 통해 발표된다.

도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평가를 위해 유네스코 권고사항의 이행과 지질공원의 홍보 및 활성화, 국제교류 등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특히 지난 2018년 재인증 당시 제시된 국내외 네트워크 강화 등 4개의 권고사항을 이행했으며, 2021년 제9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또 2019년에는 교래삼다수마을을 대표명소로 추가 지정했으며 지질공원 해설사 신규 양성, 지오스쿨 프로그램 운영, 지질공원 파트너십 업무협약 체결 등 재인증 평가를 무사히 통과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

변덕승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앞으로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도 산하 박물관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제주도 현장평가에 철저히 대비해 유네스코 3관왕 타이틀을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