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08 14:39 (목)
제주 도내 각급 학교 건물 외장재 ‘수난’
제주 도내 각급 학교 건물 외장재 ‘수난’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2.09.0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힌남노 통과로 20개 학교 피해 입어
태풍 힌남노로 지붕 징크판넬이 파손된 노형중.
태풍 힌남노로 지붕 징크판넬이 파손된 노형중.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제주를 관통하면서 도내 학교도 일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6일 태풍 피해를 집계한 결과 220개 학교 가운데 20개 학교에서 피해를 봤다고 알려왔다. 초등학교 14개교, 중학교 4개교, 고등학교 2개교 등이다.

20개 학교의 태풍 피해 상당수는 건물 외장재로 파악됐다. 노형중은 강풍으로 본관 서쪽 지붕의 징크판넬 일부가 파손됐고, 조천초도 건물 지붕 덮개가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남주고 역시 급식소 외벽이 떨어져나갔고, 서광초도 본관 지붕 마감재가 벗겨지는 피해를 입었다.

학교에 있는 수목 피해도 발생했다. 수산초는 담팔수와 후박나무 등 2그루가 부러졌으며, 하도초도 벚나무 한그루가 부러지는 피해를 봤다.

이밖에도 송당초는 후문 돌담이 무너지는 피해를, 서귀포대신중은 운동장 동쪽 울파리가 휘어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