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08 14:09 (목)
제주서 울리는 해녀들 '숨비소리' ... 해녀축제, 4년만에 다시
제주서 울리는 해녀들 '숨비소리' ... 해녀축제, 4년만에 다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9.0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녀축제,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개최
해녀와 도민, 관광객이 두루 참여하는 다채로운 행사
제주도 "제주 대표 해양문화축제로 키우겠다"
자료=제주특별자치도.
자료=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해녀축제가 4년만에 다시 열린다.

제주도는 코로나19와 태풍으로 열리지 못한 제주해녀축제가 ‘인류의 유산, 세계인의 가슴속에’를 주제로 제주해녀박물관 및 인근 해안변 일원에서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개최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해녀축제에서는 제주해녀와 도민, 관광객이 두루 참여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첫날인 23일 오후 1시부터는 아젠토피오레컨벤션에서 제주해녀와 출향해녀가 참여하는 ‘제주해녀 학술대회’가 열린다. 이를 통해 해녀문화 전국 네트워크 결성을 위한 각계 역할과 협력방안이 논의되고, 경상북도에서 온 출향해녀들과 교류 시간이 마련된다.

24일에는 오전 8시40분 해녀축제의 개막을 알리는 거리행진을 시작으로 오전 10시부터 제5회 해녀의 날 기념식이 개최된다. 이어서 식후 행사로 1930년대 제주해녀항일운동을 소재로 한 ‘ᄌᆞᆷ녀풀이’ 마당극 공연이 열린다. 이 밖에도 해녀 물질대회, 해녀 명랑운동회, 수협 천하장사 대회, 해녀 패션쇼, 해녀가족 노래자랑 등 해녀들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됐다.

셋째 날인 25일에는 보말까기, 수산물 무게 맞추기, 수산물 자선경매, 고등어 맨손잡기, 어린이 사생대회 등 도민과 관광객이 참여하는 체험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또 북촌어촌계와 놀이패한라산가 함께하는 마당극 ‘뒷개할망 춤추다’와 음악그룹 사우스카니발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아울러 하도어촌체험마을에서는 해녀물질체험과 소라바릇잡이 등 체험프로그램이 24~25일 이틀간 진행된다.

한편, 제주해녀축제는 국내 유일의 여성 중심 해양축제로 해녀문화를 후손들에게 보전·전승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매년 개최돼 왔다. 하지만 2019년에는 태풍 ‘타파’의 내습으로,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돼 4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고종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 제주여인의 상징인 해녀 전통문화와 숨비소리가 전 세계로 울려 퍼지도록 제주해녀축제를 해녀와 도민, 관광객이 한데 어우러지는 제주의 대표 해양문화 축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