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조3천억 2021년 제주관광 수입, 전년보다 36.7% 늘어
6조3천억 2021년 제주관광 수입, 전년보다 36.7% 늘어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0.0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2021년도 관광수입 잠정 추계 발표
내국인 증가가 수입 증가 견인
소매업 및 음식점업 등에서 전년대비 크게 늘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지난해 제주의 관광수입이 6조3000억원을 넘어서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도는 2021년도 제주관광 수입을 6조3402억 원으로 잠정 추계, 내국인 관광객 증가에 힘입어 코로나19 이전인 2018년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6조3402억 원으로 전년 대비 32.3% 증가한 것이기도 했다.  이 중 대부분은 내국인 지출이었다. 내국인 지출은 2020년 대비 1조5485억 원이 증가한 5조7639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36.7% 증가했다. 외국인은 2020년과 비슷한 수준인 5764억 원으로 보합 수준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보면 소매업에서 2조6039억원으로 2020년 대비 44.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숙박업은 8623억원으로 전년 대비 13.3%, 음식점업 1조 3,992억원으로 전년대비 56.0%, 운수업 4657억원으로 전년대비 8.1% 등이 늘었다. 이외에 예술‧스포츠‧여가업 4986억원으로 전년대비 23.8%, 기타업 5105억원으로 전년대비 3.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제주관광수입 잠정치 증가 요인은 백신보급 증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적 완화 등에 따른 내국인 관광객 증가가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관광수입 이외에 방문객 자체도 늘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내국인 수요가 해외에서 국내로 집중되면서 제주방문객이 2020년 보다 19.3% 증가했다.이를 통해 제주 무사증 일시정지로 인한 숙박업, 운송업에서의 외국인관광객 감소분을 내국인관광객이 상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제주관광수입 추계 시 통계청 생산통계자료에서 제공되는 매출액을 기초자료로 활용하는데, 2020년 경제총조사부터 사업장을 갖추지 않은 사업자에 대한 매출액도 조사 대상에 포함돼 이번 수입 추계 시 이 같은 변화가 반영됐다.

김애숙 제주도 관광국장은 “거리두기, 입국 후 유전자증폭(PCR) 의무검사 해제 등을 바탕으로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 속도감 있게 관광업계를 지원하고 전방위적 마케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와 함께 관광수입 추계는 관광정책의 기초통계인 만큼 발표주기를 단축시킬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관광수입 추계는 2015년부터 현재의 생산접근법 방식으로 추계한 지 7년째를 맞고 있다. 이번 추계는 제주도의 의뢰로 제주연구원이 수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