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2-09 17:57 (목)
'입영 연기 취소' ​BTS 진, 군대 간다..."다른 멤버도 순차적으로 병역 이행"
'입영 연기 취소' ​BTS 진, 군대 간다..."다른 멤버도 순차적으로 병역 이행"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10.1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옛 투 컴 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 [사진=빅히트뮤직]
지난 15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옛 투 컴 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 [사진=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팀의 맏형 진을 필두로 순차적으로 입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17일 “진이 이달 말 입영 연기 취소를 신청하고 이후 병무청의 입영 절차를 따를 예정”이라며 “다른 멤버도 각자의 계획에 따라 순차적으로 병역을 이행할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1992년생으로 만 30세인 진은 2020년 개정된 병역법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입영 연기 추천을 받아 올해 말까지 입영이 연기된 상태다.
 
현행 병역법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예술·체육 분야 특기를 가진 사람으로서 문체부 장관이 추천한 사람을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할 수 있도록 규정한다.
 

그러나 병역법 시행령에는 예술·체육 분야 특기로 '대중문화'는 포함되지 않아 국위 선양을 하는 대중문화예술인에 대한 형평성 문제가 제기돼 왔다.
 
대중음악계에서는 이에 방탄소년단 대체복무를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국회 논의는 지지부진했다.
 
방탄소년단이 '만 30세까지 입영 연기'를 자체 철회하면서 진은 입영통지서가 나오는 대로 현역으로 입대할 전망이다. 이에 입영통지서 발부 시점에 따라 이르면 연내에 입대할 가능성도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틀 전인 지난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옛 투 컴 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에서도 (현재 잡혀 있는) 마지막 콘서트라고 언급한 바 있다.
 
진은 지난 15일 부산 콘서트에서 "시간이 이렇게 빨리 지나갔다는 것은 우리가 그만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또 같은 날 "우리가 일단 잡혀 있는 콘서트는 이게 마지막"이라며 "'앞으로 또 언제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이 감정을 많이 담아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진은 멤버 제이홉에 이어 팀에서 두 번째로 싱글을 통한 정식 솔로 데뷔를 앞두고 있어 입대 시점은 이 신곡 발표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주경제 전성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