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1 15:27 (화)
서귀포시, 올해 들어서만 자활기업 5곳 신규 창업
서귀포시, 올해 들어서만 자활기업 5곳 신규 창업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11.0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관내 자활기업 모두 11곳으로 늘어 … 저소득층 자립‧자활사업 활기
서귀포시에서 신규 창업한 자활기업이 올해 들어서만 5곳으로, 신규 창업 또는 유지 중인 자활기업이 11곳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서귀포시청 전경. /사진=서귀포시
서귀포시에서 신규 창업한 자활기업이 올해 들어서만 5곳으로, 신규 창업 또는 유지 중인 자활기업이 11곳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서귀포시청 전경. /사진=서귀포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귀포시가 위탁 운영하는 지역자활센터의 자활기업이 올해 들어서만 5곳이 신규 창업, 모두 11곳으로 늘어나면서 저소득층의 자립‧자활 사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9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서귀포시에서 위탁 운영하는 서귀포일터나눔지역자활센터(센터장 김두선)와 서귀포오름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주일)가 관내 저소득 주민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 11월 1일 센터 내 자활근로사업단으로 운영하던 ‘내일스토어 중앙점(GS25 서귀중앙점)’과 ‘돈오름사업단(한끼)’가 자활기업으로 창업하였다.

지난 2020년 8월 출범한 ‘내일스토어 중앙점’의 경우 GS리테일에서 마케팅 지원, 점포 경영 매뉴얼 배포 등의 영업 지원을 통해 현재 4명의 근로자가 참여하고 있고, 지난해 7590만 여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 ‘돈오름사업단’은 2021년 2월 음식점업을 시작해 현재 4명의 근로자가 참여하고 있으며 월평균 매출 908만 원을 달성하고 있다.

이 외에도 농수산물 유통‧판매업 ‘로즈마리농수산’(4월 18일), 반찬 제조‧판매 ‘찬찬찬 반찬가게’(4월 18일), 분식점 ‘철수와 영희’(1월 3일) 등을 포함해 모두 5곳이 올해 새롭게 문을 연 자활기업이다.

자활기업은 자활을 목적으로 2인 이상의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이 상호 협력해 조합 또는 사업자의 형태로 창업하는 것으로, 정부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던 자활사업단 참여자에서 스스로 주체가 되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현재 서귀포시는 2개의 지역자활센터를 운영하면서 저소득층의 개별적인 역량과 환경에 부합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19개의 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에는 청소, 공방, 음식점, 마트, 집수리 등 11개 자활기업이 공동창업의 형식으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으로 전국 자활기업 수가 감소하고 있음에도 서귀포시의 자활기업이 증가하는 것은 자활센터와 사업 참여자들의 눈부신 노력이고 희망”이라며 “앞으로 지역과 함께 상생 발전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자활사업 활성화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