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프리 우승' 피겨 김예림 금의환향…"꿈을 이뤘다"
​'그랑프리 우승' 피겨 김예림 금의환향…"꿈을 이뤘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11.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권 확보…내달 8일 이탈리아 토리노서 개최

김연아 이후 13년 만에 시니어 그랑프리에서 우승한 김예림이 21일 귀국길에서 “금메달까지는 기대하지 못했는데 우승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 꿈을 이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자리에서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도 좋은 연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예림은 앞서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 NHK 트로피에서 총점 204.49점을 받아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3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하기도 했던 김예림은 남은 대회 결과와 관계없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한국 선수가 시니어 그랑프리 금메달을 획득한 건 2009년 11월 김연아 이후 13년 만이다. 한국 선수가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무대를 밟는 것도 2009~2010 시즌(김연아) 이후 처음이다.

2018~2019 시즌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서 본 경험이 있는 김예림은 이번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는 아쉬움을 남기지 않도록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선 주니어 대회에서는 6명의 출전선수 중 최하위에 그쳤다.

그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수행한 진천선수촌 합숙 훈련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피겨 국가대표 선수들은 그동안 서울 태릉빙상장 등에서 각자 국제대회를 준비했지만 올 시즌엔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훈련했다.

김예림은 “이동 시간이 줄면서 시간 활용을 더 잘 할 수 있었다”며 “다른 종목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면서 동기부여를 느끼게 된 것도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그랑프리 파이널은 내달 8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개최된다. 김예림은 국내에서 집중훈련을 하면서 대회를 준비할 계획이다.

아주경제 장문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