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짜' 맞았던 제주동물테마파크 재추진, 제주도 판단은 어떻게?
'퇴짜' 맞았던 제주동물테마파크 재추진, 제주도 판단은 어떻게?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1.2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다음달 1일 동물테파마크 사업기간 연장 여부 결정
사업자, 사업기간 연장 및 투자 통해 사업 재추진 의사 보여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 조감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에서 한 차례 ‘퇴짜’를 맞으면서 사업이 좌초되는 듯 했던 ‘제주동물테마파크’에 대한 사업 재추진 여부가 본격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자가 사업 재추진 의사를 보이면서 제주도에 사업기간 연장을 요청한 가운데, 다음달 1일 제주도에서 이와 관련된 내용을 심의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다음달 1일 올해 제4차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를 갖고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의 사업자인 (주)제주동물테마파크가 제출한 ‘개발사업시행승인 변경안’에 대해 심의한다.

사업자가 제출한 개발사업시행승인 변경안의 주요 내용은 사업기간 연장이다. 제주동물테마파크의 기존 사업기간은 올해 12월31일까지다. 사업자는 이를 더욱 연장하고 추후 투자를 받아 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개발사업심의위에서 관련 내용이 다뤄지고, 심의를 통과하게 될 경우 도는 주민공고를 통해 사업연장과 관련된 주민의견 수렴을 받게 된다. 이후 관련부서 협의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사업연장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사업연장이 이뤄지게 될 경우 제주도에서 한 차례 ‘퇴짜’를 내리면서 제동을 걸었던 사업에 대해 다시 시동을 걸어주는 꼴이 될 수 있어, 이에 대한 이목이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연장 건에 대해서는 선흘2리 마을회와 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 등을 중심으로 반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선흘2리 마을회와 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는 22일 성명을 내고 “사업자의 불법 혐의에 더해 재원확보도 불확실하고 지역과의 공존 가능성도 낮은 상황”이라며 사업기간 연장을 불허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추진의 역사는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 해 1월19일 개발사업 시행 승인이 이뤄지면서 조천읍 선흘리 일원 58만1050㎡에 종합휴양시설을 만드는 내용의 공사가 시작됐다. 콘도 42동에 승마장과 연수원 가축생태박물관 등을 만들고 25종2200여마리의 동물을 사육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 사업자 측의 재정난 등을 이유로 공사가 지지부진했다. 그러던 중 2011년 1월부터 공사가 아예 중지됐다. 2016년에는 지금의 사업자 측인 ‘대명그룹’에서 이 사업을 인수하고 2017년 제주도에 재착공을 통보했다. 이 과정에서 사업 내용도 달라졌다. 76개의 객실을 갖춘 호텔 1동에 맹수관람시설과 동물병원 등을 구축하고 사자와 호랑이·불곰 등 23종 548마리의 동물을 사육하는 쪽으로 사업이 변경됐다. 투자 규모도 큰 폭으로 늘었다. 기존 862억원에서 1684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커졌다.

하지만 논란이 뒤따랐다. 현행법상 공사를 중단한 후 7년이 경과하면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받아야 하지만, 동물테마파크의 경우 7년이라는 기한을 20여일 남겨둔 시점에서 재착공에 들어가면서 환경영향평가 피하기 논란이 불거진 것이다. 더군다나 사업내용도 큰 폭으로 변하면서 논란에 무게를 더했다.

이외에도 주민수용성 문제가 불거지면서 마을 내부에서 갈등이 나타나기도 했다. 이는 주민들간의 고소·고발전으로 이어졌고 사업자 측에서 마을 주민들에게 소송을 제기하는 일도 벌어졌다.

이 가운데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에서 제주도내 난개발을 막겠다는 취지의 이른 바 ‘송악선언’을 발표하면서, 동물테마파크 사업 추진에 부정적인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이후 지난해 3월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가 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계획 변경 승인의 건을 최종적으로 부결처리하면서 사업이 사실상 좌초됐다.

당시 부결 사유는 사업자의 자본이 미약한데다 투자 확보 방안을 묻는 질문에도 답변이 미흡했다는 점이 지적됐다. 아울러 주민수용성 문제와 람사르습지도시관리위원회와의 협의 역시 제대로 다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사업이 무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