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지사, ‘노동전담부서 설치’ 약속 지켜라”
“오영훈 지사, ‘노동전담부서 설치’ 약속 지켜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11.2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지역 임금노동자 비율 40% 육박” 공약 이행 촉구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영훈 지사의 노동전담부서 설치 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영훈 지사의 노동전담부서 설치 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가 오영훈 제주도지사의 공약 중 하나인 노동전담부서 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영훈 도정의 첫 조직개편에서 노동전담부서 설치 약속을 이행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회견에서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지난 10월 발표된 통계청의 자료를 인용, “올해 8월 기준 제주지역 임금노동자 수는 26만9000명으로, 도민의 약 40%가 임금노동자”라며 “특수고용노동자 등 통계에 반영되지 않은 노동자까지 포함한다면 실제 임금노동자 수는 30만 명에 육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이 43.1%로 전국 평균(37.5%)보다 높고 17개 시도 중 강원, 전북 다음으로 높다는 점을 들기도 했다.

특히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 격차 문제를 해소하지 못하면 제주지역 빈부 격차는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다”면서 이런 문제를 해결해야 할 제주도의 노동정책 추진력이 너무 빈약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도내 임금노동자 비율이 제주 인구의 40%에 육박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동자의 노동권과 복지정책 등 노동정책을 다루는 담당 부서 인력이 3명에 불과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나마 이 3명이 소속돼 있는 부서도 경제통상국 경제정책과 산하 부서라는 점을 들어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노동 정책은 항상 친기업 정책에 밀려 뒷순위로 밀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담부서 설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오영훈 지사의 ‘노동 존중 실현을 위한 노동전담부서 설치’ 약속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오 지사의 ‘노동 존중’이 더 이상 구호에 머물지 않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