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의 제주4.3 배제에 유족회도 발끈 "깊은 배신감 느껴"
교육부의 제주4.3 배제에 유족회도 발끈 "깊은 배신감 느껴"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1.2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유족회 "정의로운 역사 흐름에 역행하는 처사"
"무모한 짓 ... 시대착오적 발상 조속히 철회해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교육부가 2022 개정교육과정에서 4.3과 관련된 내용을 삭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제주도내 4.3단체에서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4.3유족회는 23일 성명을 발표하고 “제주4.3은 대한민국의 당당한 역사”라며 “정의로운 역사의 흐름을 역행하는 교육부의 일방통행식 교육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부는 최근 ‘2022 개정교육과정’을 행정예고했다. 이에 따르면 이번 교육과정에는 종전 교육과정에서 ‘8.15 광복과 통일 정부 수립을 위한 노력’이라는 소주제에 ‘학습요소’로 포함됐던 제주4·3 관련 내용이 삭제됐다. 아울러 ‘학습요소’를 달성하기 위한 ‘성취기준 해설’도 삭제됐다.

이 행정예고본이 확정될 경우 교과서에 제주4.3을 의무적으로 담을 이유가 사라지게 된다. 교과서를 만드는 출판사에 따라 제주4.3을 담을 수도, 담지 않을 수도 있게 된다. 

4.3유족회는 이를 지적하며 “이는 제주4․3을 포함하여 8․15광복과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일련의 과정을 덮고 역사를 왜곡하고자 하는 악의적 행위”라고 질타했다.

4.3유족회는 그러면서 “4.3은 역사적 진실을 향한 유족회와 시민단체 등의 부단한 노력과 국민들의 공감대 형성을 바탕으로 최근 당당한 대한민국의 역사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지만, 교육부가 자유민주주의를 위시한 교과의 자율성 강화를 명목으로 억지로 제주4.3을 도외시하려고 하고 있다”며 “그야말로 청천벽력”이라고 토로했다.

유족회는 또 “역사는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소중한 발자취로서 어떤 경우에도 개인 소수나 특수집단에 의해 조작 및 가공돼서는 안된다. 정치적인 이유로 방향성이 좌지우지해서도 안된다. 역사에 역행해 방향을 틀는 것은 큰 위험이 따르는 무모한 짓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족들은 교육부에 깊은 배신감을 느낀다”며 “시대착오적 발상을 조속히 철회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인식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정책을 바로 세우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제주도교육청을 향해 “유족회를 비롯한 각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제주4.3의 역사교육이 정의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힘써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