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오영훈 기소, 민주당 제주 "정치 검찰의 비열한 행태"
검찰의 오영훈 기소, 민주당 제주 "정치 검찰의 비열한 행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1.23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검찰이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이를 두고 “정치 검찰의 비열한 행태”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3일 오후 성명을 내고 검찰이 이날 오 지사를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것을 두고 “정치탄압”이라며 “검찰의 비열한 행태를 바로잡기 위해 싸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번 기소는 야당 현직 도지사에 대한 정치탄압이며, 검찰의 기소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며 “검찰이 문제 삼은 단체들의 지지선언은 지지하는 후보자에 대한 단순한 지지의사 표현으로 적법했다.

민주당은 이외에도 “’제주지역 상장기업 20개 만들기 협력업무 협약’ 또한 참가 기업들의 자발적인 행사에 선거사무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 것으로 위법행위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리한 기소 앞에 윤석열 정권의 정의는 이미 무너졌다. 검찰 스스로 존재의 이유를 부정하고, 윤석열 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하고 있다”며 “이번 기소는 검찰이 10.29 참사와 막말 논란, 외교 참사, 언론탄압 등으로 대통령에게 쏠린 국민의 질타를 돌리기 위한 과잉충성이 빚은 참사이고, 비열한 꼼수”라고 질타했다.

민주당은 “야당 탄압과 국면 전환을 위한 공정하지 못한 수사는 결코 정의로울 수 없다”며 “이제 모든 진실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다. 우리 당은 제주도민을 믿고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다. 정권의 하수인이 돼 무리한 수사를 하고 있는 정치 검찰의 비열한 행태를 바로잡기 위해 싸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앞서 지난 5월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가 고발한 비영리법인의 불법선거운동 사건을 수사한 결과 해당법인 대표 A씨가 오 지사의 선거캠프 및 컨설팅업체와 공모해 후보자의 선거공약 관련 홍보행사를 지원한 불법선거운동 혐의가 확인됐다며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기소했다.

검찰은 또 비영리법인 대표 A씨가 협약식 개최 비용 550만원을 컨설팅업체 대표 B씨에게 지급해 당시 오 후보를 위한 정치자금으로 제공하는 등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도 제기하고 있다.

이외에도 오 지사가 당내 경선에 대비해 지지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도내 단체들의 지지 선언을 기획 및 주도했다는 혐의도 적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