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0 13:26 (월)
제주도, 6개월간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 신고 접수 돌입
제주도, 6개월간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 신고 접수 돌입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1.2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내년 1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추가 접수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제8차 4.3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신고를 접수받는다. 

제주도는 올해 4월 '4.3특별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내년 1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6개월 동안 4.3사건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제8차 추가신고를 접수 받는다고 밝혔다.

희생자 및 유족 신고는 도외 및 국외 거주자는 제주도 4.3지원과, 도내 거주자는 주소지 읍·면사무소 및 동주민센터, 행정시 4.3지원팀에서 신청·접수를 받는다.

재외도민의 경우, 국내는 해당 시도의 재외제주도민회를 통해 피해신고를 접수할 수 있고, 외국에서는 재외공관이나 외국 소재 재외제주도민회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제주4․3사건의 진상규명, 희생자 및 유족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그동안 7차례에 걸쳐 신고를 받았으나 아직도 개인적인 사정 등으로 신고를 못한 희생자가 많다는 유족회의 건의를 수용해 8차 신고를 진행하게 됐다.

앞서 지난해 1월1일부터 같은 해 6월30일까지 6개월간 7차 신고가 이뤄졌었고, 이를 통해 3만2615명이 신고를 했다. 희생자 360명에 유족 3만2255명이다. 

아울러 현재까지 4.3희생자 1만4660명과 유족 8만8533명 등 모두 10만3193명이 희생자 및 유족으로 결정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자 신분으로 지난 4월 제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의 온전한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조상범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제8차 추가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단 한 분도 누락됨이 없도록 희생자의 명예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 6월부터 시작된 제주4․3사건 희생자에 대한 보상금 신청 및 지급 등에서 배제돼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유족이 생기지 않도록 홍보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