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8 10:14 (목)
30년 이어진 '제주 4.3 미술제' 오는 7일 현대미술관에서
30년 이어진 '제주 4.3 미술제' 오는 7일 현대미술관에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3.0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4.3미술제에 전시되는 강요배 화백의 작품 '산곡에서' /자료=제주특별자치도.
이번 4.3미술제에 전시되는 강요배 화백의 작품 '산곡에서' /자료=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는 4․3 미술제 ‘기억의 파수’전이 오는 7일부터 5월21일까지 제주현대미술관 본관에서 열린다고 6일 밝혔다.

4․3미술제는 첫 번째 전시인 1993년 ‘닫힌 가슴을 열며’이후 30회째 이어오고 있으며, 이번 4․3미술제 ‘기억의 파수’전은 4․3미술조직위원회와 제주현대미술관 공동 주관으로 30년의 역사를 기념하는 전시로 마련했다.

전시에는 강문석, 강요배, 강태봉, 고경화, 고길천, 고혁진, 김수범, 김영훈, 박경훈, 박영균, 부이비, 송맹석, 양동규, 양미경, 양천우, 오석훈, 오윤선, 이경재, 이기홍, 이명복, 이세현, 임흥순, 정용성, 주재환, 홍덕표, 홍성담 26인의 작가가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4․3미술제에 참여해온 작가들의 작품을 ‘먼저 꾸었던 꿈’, ‘봉인된 섬’, ‘다시 맞은 봄’ 섹션으로 나눠 구성했고, 회화, 판화, 조각, 사진, 영상매체를 아우르는 48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오는 4월1일 시작되는 미디어아트 전시는 제주현대미술관 본관 건너편에 위치한 문화예술공공수장고 영상관에서 열리며, 제주 4․3을 세상에 드러내기 위해 창작된 수많은 미술작품을 새로운 감각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산지천갤러리, 예술공간이아, 포지션민에서는 저항의 역사를 간직한 다른 지역 및 국가의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전시 ‘경계의 호위’가 준비돼 있다. 전시는 4월1일부터 4월30일까지 한 달간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