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2 17:58 (금)
영하 8.7도 뚝 떨어진 기온, 4월에 피어난 한라산 상고대
영하 8.7도 뚝 떨어진 기온, 4월에 피어난 한라산 상고대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4.1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영하기온, 해발 1600m 이상서 상고대 피어
지난 8일 한라산 윗세붉은오름에 상고대가 피어있다. /사진=미디어제주.
지난 8일 한라산 윗세붉은오름에 상고대가 피어있다. 이날 윗세오름의 최저기온은 영하 8.7도까지 떨어졌다. /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지난 주말 한라산의 최저기온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지면서, 상고대가 피어나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주말이었던 지난 8일 한라산 윗세오름 기준 최저기온이 영하 8.7도까지 떨어졌다. 이날 윗세오름에서의 기온은 최고기온도 영상 0.1도에 그치는 등 사실상 겨울 날씨가 나타났다.

이 날은 한라산의 다른 지역에서도 낮은 기온이 이어졌다. 진달래밭 대피소의 경우 최저기온이 영하 7.1도까지 떨어졌으며, 최고기온도 영상 2도에 그쳤다. 한라산 남벽은 최저기온이 영하 6.8도까지, 사제비동산은 영하 5.6도까지 내려갔다.

이처럼 낮은 기온이 이어지면서 한라산 해발 1600m 이상부터는 상고대가 피어나는 장관이 연출되기도 했다. 특히 햇빛의 영향을 덜 받는 북쪽사면에서 한 낮까지 상고대가 녹지 않고 남아 있었다.

상고대는 영항의 온도에서 액체 상태로 남아 있던 물방울이 나뭇가지 등에 붙어 하얗게 얼어붙는 현상을 말한다. 이처럼 상고대가 피어나면 나뭇가지에 눈꽃이 피어난 것 같은 모습이 나온다.

주말 동안에 영하의 날씨까지 떨어졌던 한라산의 기온은 차츰 다시 영상 기온으로 회복되고 있다. 10일 낮에는 햇빛 등이 영향으로 지점에 따라 최고 10도까지 기온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일 한라산 윗세족은오름 북쪽사면으로 상고대가 피어 있다. /사진=미디어제주.
지난 8일 한라산 윗세오름 인근에 상고대가 피어 있다. /사진=미디어제주.
지난 8일 한라산 윗세오름의 최저기온이 영하 8.7도까지 떨어지면서, 윗세족은오름 전망대의 난간에도 상고대가 얼어붙었다. /사진=미디어제주.
지난 8일 한라산 윗세오름의 최저기온이 영하 8.7도까지 떨어지면서, 윗세족은오름 전망대의 난간에도 상고대가 얼어붙었다. /사진=미디어제주.
지난 8일 한라산 윗세오름의 최저기온이 영하 8.7도까지 떨어지면서, 윗세오름 북쪽사면으로 상고대가 피어나 장관을 연출했다./사진=미디어제주.
지난 8일 한라산 윗세오름의 최저기온이 영하 8.7도까지 떨어지면서, 윗세오름 북쪽사면으로 상고대가 피어났다./사진=미디어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