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5 16:37 (일)
20세기 미술 거장 '앙리 마티스' 원본 작품, 제주에서 만난다
20세기 미술 거장 '앙리 마티스' 원본 작품, 제주에서 만난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9.2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미술관, 앙리 마티스 및 라울 뒤피 작품 전시
12월부터 내년 4월7일까지 휴관일 빼고 101일간
마티스 대표작 재즈의 원본도 만나볼 수 있는 기회
앙리 마티스의 대표작인 '재즈'에 포함된 작품 '이카루스'
앙리 마티스의 대표작인 '재즈'에 포함된 작품 '이카루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국내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는 프랑스 출신의 미술 거장 ‘앙리 마티스’의 작품들이 제주에 찾아온다.

제주도립미술관은 20세기 미술의 거장 앙리 마티스와 그의 영향을 받아 야수파로 활동한 라울 뒤피의 작품을 함께 선보이는 국제 명화전 ‘앙리 마티스와 라울 뒤피: 색채의 여행자들’ 전시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12월 12일부터 내년 4월 7일까지 휴관일을 제외하고 101일 간 기획전시실 1·2에서 열리며, 문화콘텐츠 전문기업 가우디움어소시에이츠와 공동으로 마련했다.

전시에는 앙리 마티스의 대표작 ‘재즈’를 비롯한 80여 점의 드로잉, 판화, 아트북과 라울 뒤피의 유화, 수채화, 드로잉, 판화, 아트북 등 180여 점이 출품된다.

이번 전시는 바다를 사랑한 두 프랑스 출신 거장의 작품을 바다 건너 제주에서 함께 만나보는 데 의의가 있다.

뒤피는 프랑스의 항구도시인 르아브르에서 태어나 평생 바다를 주제로 작품활동을 해서 ‘바다의 화가’로 불린다. 마티스 역시 프랑스 니스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며 바다에서 영감을 받았고 이를 토대로 많은 작품을 남겼다. 또 두 작가 모두 원색과 굵은 선 등을 활용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야수파의 대표주자로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다. 

기획전시실 1에서는 프랑스 니스 시립미술관과 앙드레 말로 현대미술관이 소장한 뒤피의 걸작과 세계 최고의 뒤피 작품의 개인 소장가로 손꼽히는 에드몽 헨라드의 소장품이 전시된다. 석판화 기법으로 제작한 대표작 ‘전기의 요정’ 연작과 뒤피가 제작한 패턴을 활용해 현대에 제작된 드레스 17벌도 함께 선보인다.

기획전시실 2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아트북 작품이자 마티스의 대표작인 ‘재즈’의 원본을 볼 수 있다.

‘재즈’는 마티스가 암과 투병하면서 발견한 종이 오리기 기법의 정수가 담긴 한정판 아트북 형태의 작품이다. 1947년 첫 선을 보인 ‘재즈’에는 마티스가 직접 제작한 스텐실 판화 20점이 수록됐으며, 이번 전시에서는 각 스텐실 판화가 수록된 페이지 전체를 공개해 원작의 느낌과 감동을 관람객에게 온전하게 전달한다.

이나연 제주도립미술관장은 “제주도립미술관에서 바다를 사랑한 두 거장의 시선으로 본 세상을 경험하고 그들이 꽃피운 예술세계를 느끼는 좋은 기회를 누리기 바란다”라며 “여건이 되는 한 제주에서 만나보기 힘든 명화 전시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도민의 문화 예술 향유권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