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2 18:39 (목)
제주서 어르신 대상 무면허 치과진료 ... 장기간 도주, 동종 전과까지
제주서 어르신 대상 무면허 치과진료 ... 장기간 도주, 동종 전과까지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11.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자치경찰단, 의료법 위반 60대 남성 검찰 송치
6년간 300여명 어르신 상대 불법 치과진료 지속해
압수수색 벌어지자 도외 도피, 1년3개월간 도망다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제주도내에서 불법 치과진료를 이어온 60대 남성 A씨의 자택에 설치된 치과진료 장비.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제주도내에서 불법 치과진료를 이어온 60대 남성 A씨의 자택에 설치된 치과진료 장비.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에서 무면허 치과진료를 해오던 6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의사면허 없이 지난 2016년 12월부터 2022년 8월까지 약 6년간 300여 명의 어르신을 상대로 임플란트와 교정, 각종 보철치료 등을 해주고 약 6억 원가량을 불법 취득한 60대 남성 A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을 도운 40대 여성 B씨와 50대 여성 C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단독주택 1층에 치과 진료에 필요한 엑스레이 장비 등 의료기기와 의료용품을 갖추고 노인들을 대상으로 저렴하게 진료를 해준다고 하며 은밀하게 무면허 진료행위를 해온 혐의를 받는다.

이외에 불구속 송치된 B씨는 간호사 면허가 없음에도 진료행위 보조 역할을 했으며, C씨는 기공소를 운영하면서 A씨가 치과의사면허가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치과기공물을 제작·공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불법 진료에 대한 압수수색 현장에서는 진료실 및 작업실에 유통기한이 지난 약품이 놓여 있는 데다 치료에 사용되는 의료용품이 노후화돼 있는 등 매우 비위생적인 의료 환경에 환자들이 노출돼왔음이 확인되기도 했다.

더욱이 A씨는 지금까지 총 3회에 걸쳐 동종범죄 전력이 있으며 이중 한차례 징역 1년 6월의 실형이 선고되는 등 중형의 처벌을 받았음에도 범행을 중단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이어온 전력이 있다.

A씨는 지난해 8월 27일경 압수수색집행 직후 도외로 도주해 차명의 차량과 핸드폰을 사용하며 1년 3개월간 수사기관을 피해 은신처에서 생활해 오다 자치경찰의 끈질긴 추적 끝에 지난 17일 육지부에서 검거돼 제주로 압송됐다.

박상현 자치경찰단 수사과장은 “입법상 무면허 의료행위를 금지하는 이유는 국민 개인의 생명 및 신체의 건강은 물론 공중위생에 대한 안전의 확보를 추구하기 위해서다”며 “앞으로 의학 지식과 의술을 공인받지 못한 속칭 ‘가짜 의사’의 의료행위를 근절해 도민의 의료안전 확보에 만전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