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2 17:38 (월)
강순아, 1차 집중유세 “제주도민 지키는 정치 하겠다”
강순아, 1차 집중유세 “제주도민 지키는 정치 하겠다”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4.04.0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가 제주선거관리위원회 앞 사거리에서 1차 집중유세를 진행했다/사진=강순아 후보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가 제주선거관리위원회 앞 사거리에서 1차 집중유세를 진행했다/사진=강순아 후보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강순아 후보가 “한국사회를 퇴행으로 내몰아가는 정권과 싸워달라는 유권자들의 목소리를 받들어 국회에서 윤석열 정권과 한판승부를 벌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는 지난달 31일 제주선거관리위원회 앞 사거리에서 1차 집중유세를 진행했다.

이날 집중유세에는 강순아 후보를 비롯한 녹색정의당 당원과 지지자 등 40여 명이 모였다.

강 후보는 “선거운동 전까지 제가 요양보호사로 곁을 지켰던 어르신께서 돌아가셨다”라며 “어르신을 지키지 못한 한스러움이 마음 한켠에 자리잡았다”라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두고 의료계와 강대강 대치를 하는 동안 병원 뺑뺑이로 많은 국민들의 생명이 위태로워진 것에는 두 집단 모두 책임이 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삼은 이번 사태는 국민들은 물론 전문의들이 떠난 병원을 지키고 있는 수많은 보건의료 노동자들마저 숨통을 조이게 하는 것이다”라며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독선의 정치가 극에 달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그간 저와 녹색정의당은 제주 제2공항, 월정리 동부하수처리장 등 지역사회에서 민의를 거스르는 권력 앞에 당당히 맞서 싸워왔다”라며 “국회에 입성하게 된다면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제주도민들의 삶을 지키는 정치를 하겠다”라고 공언했다.

그러면서도 “혈액암을 앓았던 저의 어머니가 민주노동당의 의료공약이었던 ‘암부터 무상의료’로 길고 긴 투병을 이겨낼 수 있었다”라며 “이제는 제가 진보정당 국회의원이 되어 기후위기, 돌봄위기를 해소하고 제주도민을 지키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도민들께서 지지해달라”라고 호소했다.

유세에 나서는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사진=강순아 후보
유세에 나서는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사진=강순아 후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