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5 17:08 (월)
국립제주박물관, 올해 참여형 전시 5곳 지원
국립제주박물관, 올해 참여형 전시 5곳 지원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4.05.0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8일부터 26일까지 ‘전통 사경’ 전시

국립제주박물관(관장 박진우)이 올해 도내 문화 예술 활성화를 위해 제주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계 작가 및 단체 5곳에 전시 공간을 지원한다. 첫 전시는 5월 8일부터 5월 26일까지 국립제주박물관 고으니모르홀에서 ‘깊이 있는 삶을 꿈꾸게 하는 전통 사경’이다.

전통 사경은 불교 경전의 내용을 붓으로 옮겨 쓰고 그 내용의 특징적인 부분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예술 분야이다. 전시에 참여한 김성원(관우) 작가는 제주에서 ‘꽃자리사경연구회’를 운영하며, 전통 사경의 복원과 그 의미를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불교 경전인 <천수경>의 42가지 핵심 내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수인(手印)과 함께 지물(持物)을 그려 표현한 ‘관세음보살42수진언’, 비천(飛天)이 꽃을 공양하는 모습을 연상한 작품 ‘공양게송비천상’을 비롯하여 정교함을 엿볼 수 있는 총 21점의 다양한 전통 사경 작품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