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22 16:26 (월)
도교육청, 제주형 자율학교 대상 6박 8일간 ‘호주’ 체험 연수
도교육청, 제주형 자율학교 대상 6박 8일간 ‘호주’ 체험 연수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4.05.2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박 8일간 호주에서 ‘2024 제주형 자율학교 국외특색교육과정 체험 연수가 진행 중이다/사진=제주도교육청
6박 8일간 호주에서 ‘2024 제주형 자율학교 국외특색교육과정 체험 연수가 진행 중이다/사진=제주도교육청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제주형 자율학교 중‧고등학생 및 교사 18명을 대상으로 국제적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한 6박 8일간의 호주 체험 연수가 실시 중이다.

제주도교육청은 5월 22일부터 6박 8일간 호주에서 ‘2024 제주형 자율학교 국외특색교육과정 체험 연수(자청비 프로젝트)’를 실시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자청비 프로젝트란 자기 주도적인 제주 청소년의 비상의 약자다. 도내 학생들이 제주 신화 속 주관이 뚜렷하고 강인한 농사의 여신 자청비와 같이 창의적 리더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연수 참여 대상은 제주형 자율학교 학교특색교육과정과 연계한 학생 5명과 교사 1명을 한 팀으로 총 3팀을 선발했다. 고등학교 1개교와 중학교 2개교다.

연수 1~2일 차는 브리즈번 주정부에서 운영하는 도시 워킹 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오렐리 레밍턴 국립공원 탐방 및 무게라 호수 은하수 체험도 진행한다.

3~4일 표선중학교 학생들이 브리즈번 안작 스퀘어 전쟁기념관에서 직접 자청비 키즈해설사가 된다. 제주동중학교 학생들은 ‘커럼빈 와일드라이프 보호구역’에서 골드코스트의 호주 야생동물 보호와 생태계 복원에 대한 해설과 체험활동을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5~6일 차는 시드니 포트스테판 투어, 돌고래 관찰, 모래썰매 체험을 한다. 시드니 공대에서 한국인 재학생 멘토링을 통해 해외 대학 진학 등의 진로탐색 기회도 갖는다. 표선고 학생들은 여행연출가가 되어 ‘블루마운틴’에서 환경보호와 지속 가능한 환경개발에 대해 성찰하고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7일 차는 웨스트본 칼리지(Westbourne College)를 방문해 호주 국제바칼로레아(IB) 교육기관의 특색교육과정을 체험한다. 또 호주 현지 학생들에게 한국 전통 놀이인 딱지치기를 가르쳐 주고 게임을 하는 등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교류 시간도 갖는다. 이후 트램과 페리 등 현지 대중교통을 체험하고 하버브릿지 감상, 오페라하우스 도슨트 투어로 연수를 마무리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국외연수를 통해 제주형 자율학교 중‧고등학생들이 자율학교의 창의적 교육과정을 국제적인 시각으로 탐색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제주교육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눠보며 개인 차원의 역량 강화는 물론 제주형 자율학교의 특색교육과정 운영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