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2 17:58 (금)
농업·농촌 혁신을 미리 맛본다, 제6회 푸파페 제주 26일부터
농업·농촌 혁신을 미리 맛본다, 제6회 푸파페 제주 26일부터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7.0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3일 동안 축제의 장으로 펼쳐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의 청정 자연과 첨단 기술이 만나 미래 농업·농촌의 청사진을 그리는 축제의 장이 열린다. 

제주도는 ‘제6회 농촌융복합산업 제주국제박람회-푸파페 제주(Food tech & Farming @ JEJU Fair)’를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2019년부터 시작된 이 박람회는 농촌융복합산업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는 전국 유일의 농촌융복합산업 관련 행사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농촌융복합산업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제주의 모든 즐거움! 푸드(Food)·파밍(Farming)·트립(Trip)’을 주제로 삼았다. 

이번 박람회는 전시회뿐만 아니라 미래 농업의 모습을 체험할 수 있는 장으로 준비됐다. 

총 85개의 부스를 운영하며, 1·2·3차 산업 융합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농촌융복합산업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는 전시관과 부대행사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푸드테크관’이 눈길을 끈다. 여기서는 김밥을 만들고, 치킨을 요리하며, 커피를 내리는 로봇들이 방문객을 맞이한다. 농식품과 첨단기술의 만남을 통한 푸드테크산업의 혁신을 보여주는 생생한 현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년농부관’에서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도전정신으로 무장한 청년 농업인들의 농산물과 가공식품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제주대학교 GTEP사업단과의 협력으로, 청년들의 아이디어가 실제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하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전국의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업체가 참여하는 ‘전국인증업체관’, 제주를 비롯한 전국의 전통주를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전통주관’이 새롭게 운영된다. 

이외에 박람회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로, 정호영 셰프가 제주 특산물인 메밀을 활용한 요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미래세대도 함께 참여한다. 서귀포산업과학고 학생들의 드론 시연,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는 미래산업인 푸드테크와 제주관광의 중요한 축인 크루즈 관광의 농촌융복합산업 연계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포럼이 개최된다. 

이 포럼은 제주농업과 관광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 전략을 수립하는 논의의 장이다.

박람회 기간에 입항하는 크루즈선의 해외 관광객들이 행사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제주의 혁신적인 농촌융복합산업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중국, 미국, 동남아 등 해외 바이어 9개사와 국내 바이어 10개사가 참여하는 수출상담회 및 유통품평회를 통해 제주 농촌융복합산업 상품의 세계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 인증업체의 매출 확대를 지원한다. 박람회 이후에도 지속적인 사후 관리로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강재섭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이번 박람회는 제주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보여주는 종합 축제”라며 “방문객들이 첨단 기술과 전통이 어우러진 농촌의 새로운 모습을 경험하고, 제주 농업의 무한한 가능성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