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9일 부분파업 돌입
대한항공, 19일 부분파업 돌입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8.18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가 정부의 긴급조정권 발동으로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 가운데 대한항공조종사 노조가 19일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의 파업은 노사양측이 의견 접근을 보지 못해, 19일부터 보잉777기 조종사노조 50여명이 중심이 돼 경고성 부분파업으로 돌입한다.

이에 따라 지난번 아시아나항공의 파업으로 220억원 이상 손해를 본 제주지역은 대한항공 조종사 파업이 장기화 돼 제주지역에 피해를 주지 않을까하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부분파업에 돌입하자 월 1조4000억원의 손실이 난다며 파업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산업자원부도 "우리나라 항공화물 운송의 50%를 차지하고 있는 대한항공이 파업을 하면 항공운송에 차질이 예상된다"며 "노사 양측이 신속히 합의를 도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대한항공 조종사노조는 노조의 안전운항을 위해 해외체류시 휴식시간을 현행 20~24시간에서 최소 30시간 보장과 모의비행 훈련 심사긴한을 현행 2일에서 1일로 단축, 정년을 현행 55세에서 만 59세로 연장 할 것 등을 사측에 요구했다.

한편 김우남 국회의원(열린우리당, 제주시.북제주군을)은 항공사의 장기파업에 의한 국가.사회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항공운송사업을 필수공익사업에 포함하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개정안을 내주 중으로 대표발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