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폐지 강행하면 '단호 대처' 거듭 천명
시.군폐지 강행하면 '단호 대처' 거듭 천명
  • 김정민 기자
  • 승인 2005.12.0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상주 서귀포시장, 서귀포시의회 정례회 시정연설

시.군 통합을 주요골자로 하는 행정계층구조 개편과 관련해 제주사회의 갈등이 여전한 가운데, 강상주 서귀포시장이 이와관련해 "국민으로서 기본권 등이 침해될 우려가 있는 행정계층구조 개편에대해 단호하고 분명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강상주 시장은 1일 오전 10시 열린 서귀포시의회 제130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내년도 서귀포시 예산안 제출에 즈음한 시정연설에서 이같이 밝히며 시.군 폐지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강 시장은 이날 시정연설을 통해 "(행정계층구조개편을 반대하며)서귀포와 남제주군 지역은 행정계층구조개편과 관련해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기본권 사수와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는 지방자치 수호 등을 위해 주민반대 서명운동 및 궐기대회를 대대적으로 전개해왔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그러나 이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도민들의 뜻과는 상관없이 시.군폐지를 골자로 한 입법 추진이 강행되고 있다"며 "도민들을 깊은 실망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 시장은 제주특별자치도 시책방향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협조해 나가는데 중심을 두면서도 행정계층구조개편과 관련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행정계층구조 및 특별자치도 시범 실시 등 각종 제주도 현안사항등이 첨예하게 대두되면서 제주역사에 중대한 시점이 될 것"이라며 "제주도의 미래가 달린 제주특별자치도 추진은 도민들의 충분한 공감대 속에서 실천하기 위해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강 시장은 "허울 좋은 특별자치도를 핑계로 재정의 제도적인 확충 방안 없이 자치권 확대를 핑계로 우리에게 재정적 부담을 가중 시킨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특히 주민의 뜻을 거스르는 시.군폐지 추진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저지할 것"임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강 시장은 내년도 시정운영을 △국제자유도시 건설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 △생태모델 도시 조성 △선진 복지사회 실현 △지방자치역량 강화 등 5대 과제로 중심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