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2 17:58 (금)
생명공학 석학들, "녹생성장 위해 머리 맞댄다"
생명공학 석학들, "녹생성장 위해 머리 맞댄다"
  • 김지은 인턴기자
  • 승인 2010.06.1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생명공학 분야의 석학이 한자리에 모여 녹색성장을 위한 생물학적 대처 방안을 논의한다.

제8회 국제대사공학회(Metabolic Engineering)가 13일 오후 6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대표이사 김형수)에서 열린다. 

'녹색성장을 위한 대사공학'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선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이슈인 화석연료의 고갈 및 환경문제에 대한 생물학적 대처 방안이 논의된다. 특히 차세대 핵심 기술 중의 하나인 대사공학의 다양한 연구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도 진행될 예정이다.


제8회 회의의 의장인 KAIST 이상엽 교수를 포함한 생명공학 분야의 석학이 참석하는 이번 학술대회에선 6명의 기조연설과 약 50여 명의 국내회 석학 초청강연 등이 진행된다. 

이번 학회에는 세계적인 기업들이 참여하는 세계 산업 바이오텍 카운슬 발족회의도 함께 열린다. 이는 대한민국이 향후 바이오 산업의 중심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상엽 KAIST 교수는 "미생물로부터 화학물질 및 연료를 생산하는 산업생명공학에 각국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효율적인 바이오화학물질 및 바이오 연료의 생산을 위해서는 미생물의 대사회로를 원하는대로 조작할 수 있는 대사공학이 필수적이므로, 이 기술은 차세대 핵심기술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제대사공학회가 국내에서 개최된다는 것은 한국의 대사공학역량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미디어제주>

<김지은 인턴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