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2 18:39 (목)
김우남 "농어촌 다문화가정 복지정책 마련돼야"
김우남 "농어촌 다문화가정 복지정책 마련돼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0.07.0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농어촌 다문화가정에 대한 복지정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우남 국회의원(민주당, 제주시 을)은 8일 "농림어업에 종사하는 혼인남성 중 35.2%가 외국여성과 결혼하고 있지만 이들 대부분이 경제적 취약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농어촌 다문화가족에 대한 특단의 지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거주외국인 110만명 중 결혼이민자는 16만7000가구이며, 지난해 전체 혼인건수 중 외국여성과의 혼인 비율은 농어촌 12.9%, 도시 7.2%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문화가족의 증가는 저출산.고령화된 농어촌 사회에서 자녀출산과 후계농업인 육성이라는 긍정적인 작용을 하고 있으나 농어촌 다문화가족의 95%는 전국 농가평균소득인 3200만원보다 낮았으며, 절반이 연소득 2000만원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농림어업에 종사하는 남성의 3분의 1이상이 국제결혼을 하고, 다문화가정 대부분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는 농어촌의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기존의 기초농업교육과 농촌정착지원을 뛰어넘는 다문화가정에 대한 복지정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앞으로 우리 농어촌의 미래를 짊어져 갈 다문화가정 학생들에 대한 교육지원 대책이 농어촌 정책의 핵심적 과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제주>

<김두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