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미디어칼럼 | 양인택의 제주관광 돋보기
미디어칼럼
道는 왜 묵묵부답일까?
[양인택의 제주관광 돋보기] <27>
데스크승인 2016.10.12  12:18:13 양인택 | mediajeju@mediajeju.com  

관광분야의 유사한 사업의 중복추진으로 예산을 낭비한다는 지적이 계속되어왔다. 또 공익업무를 빙자한 사익이 창출되는 업무추진 환경의 개선과 업무정립을 도민사회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하지만 ‘道는 왜 묵묵부답하고 있을까’라는 의혹이 도민사회에 점점 확산돼 가고 있다.

작년 3월이다. 관광단체에서 관광분야 공익업무에 대한 공정성, 책임성 확보, 공익사업의 실효성 확보, 관광조직의 기능별 추진으로 제주관광산업의 발전에 기여되는 여건을 마련키 위해 약 1개월간 동안 설문조사를 하였다.

관광업계의 경영인과 학계, 관광종사자, 도민, 대학생 등 661명을 대상으로 관광분야의 공익적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6개 기관과 1개 민간사업자 단체의 공익업무 담당에 대한 의견을 조사했다.

   
 

여론조사결과, 공익업무를 맡고 있는 민간사업자 단체에 대해서는 상당한 불신감이 팽배하여 조정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러한 문제를 해소키 위하여 관광단체에서 조사결과에 대해 토론회를 열고 관계자들과 의견교환 후 토론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작년 8월 제주특별자치도청과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공식적인 건의서를 제출한 바 있다.

도의회에서는 道에 공익업무는 기관, 단체의 설립목적에 부합되게 조정할 것을 道에 권고했다.
반면 제주도청은 만 1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회신을 왜 안 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
도민사회의 의견을 종합한 건의서를 그냥 묵살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건 아닌지?
행정이 “갑”이고 도민은 “을”이라고 생각하는 건 아닌지 하는 의구심을 만들고 있다

제주사회의 전체 이익을 위한 공적인 업무를 민간사업자 단체에 맡게 하여 여러 가지 폐해와 부작용들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을 굳이 외면하는 그 이유가 무언지 궁금해진다.

더욱이 공항, 부두의 공항안내소인 경우는 인건비, 운영비 등 전액 보조금이 투입되고 있음에도 민간사업자 단체인 관광협회 회원사의 위주로 운영하고 있다.

비회원사의 홍보물 비치는 장소가 좁다는 변명을 내걸면서 회원위주의 운영을 하고 있고, 이런 업무 환경이 공적업무를 빙자한 회원가입과 회비징수의 반 강압적 요인으로 작용되고 있다.

지난 7월 모 언론사에서 관광안내소 운영에 대한 지적과 개선을 요구하는 보도가 있자 道는 모르고 있었고, 절대 그럴 수 없는 일이며 사실조사해서 시정토록 하겠다고 했다.

道는 과연 모르고 있었을까 하는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한편, 작년에 공익업무 담당을 ‘법적 설립근거’로 분담토록 하여 도민사회 전체의 이익이 창출되는 여건 조성을 해달라는 건의서 주요내용은 이렇다.

 [관광의 공익업무 담당 변경 사유]
○ 관광관련 공익업무가 도, 제주시, 서귀포시, 제주관광공사, 제주컨벤션센터, 컨벤션뷰로 등 6개 기관과 1개의 민간사업자 단체인 제주도관광협회의 제각각 담당으로 인한 예산낭비.
○ 세비가 투입됨에도 업무 집행은 민간사업자 단체가 맡고 있어 업무를 빙자한 사익창출의 기본적 환경으로 돼서 단체 가입의 자율성 침해 등 여러 가지 폐해요인 발생.
○ 관광전문의 공적 기관이 있음에도 민간사업자 단체인 관광협회의 추진으로 업무 중복과 혈세 낭비가 됨과 동시에 사익창출이란 비난 확산, 업무에 대한 공신력, 객관성 상실.

이런 문제의 해소로 더 많은 관광객 유치 활동의 여건을 만들어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홍보를 더 적극적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공적인 업무를 민간사업자 단체에서 맡는다는 그 자체가 문제를 발생시키는 환경이 되고 있다.

제주관광 관련 사업의 효율적 집행과 사업 추진결과에 대한 평가시스템 강화 등 사업추진의 성과를 높이기 위한 관광정책 추진이 시급하다.

양인택의 제주관광 돋보기
 

 

 
   
▲ 양인택 객원필진 <미디어제주>
 
 

<프로필>

제주시 용담 출신
제주대 경영대학원 관광경영학과 졸업
한국관광호텔업협회 제주지회 사무국장
제주도관광협회 부산홍보관장
제주세관 관세행정 규제개혁 민간위원

(현) 사단법인 제주관광진흥회 이사 겸 사무총장
논문 <호텔종사원의 직무 스트레스가 조직 유효성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논문 <제주방문 내국인 관광객의 특성에 따른 목표시장 확장 방안>

 

양인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