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포츠 | 스포츠
스포츠
​현주엽, LG 지휘봉 잡는다…“현역 시절 못 낀 반지 만들겠다”
데스크승인 2017.04.21  15:27:31 미디어제주 | mediajeju@mediajeju.com  
   
[현주엽 창원 LG 신임 감독. 사진=KBL 제공]

현주엽(42) MBC스포츠+ 해설위원이 프로농구 창원 LG 신인 사령탑으로 지휘봉을 잡는다. 

LG 구단은 21일 “LG 세이커스의 제7대 감독으로 현주엽 해설위원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3년이며 연봉은 상호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현주엽 신임 감독은 휘문고-고려대 출신으로 1998년 SK 나이츠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골드뱅크, KTF 매직윙스를 거쳐 2005년부터 LG에서 4시즌을 뛰고 2009년 은퇴 했다. 이후 2014년부터 MBC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LG는 “현주엽 감독은 KBL의 레전드 출신으로서 다년간의 해설위원 경험을 바탕으로 팀 체질 개선 및 선수단 분위기 쇄신 등 새로운 변화에 가장 적임자로 판단해 신임 감독으로 선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현주엽 감독은 “선수로서 마지막을 장식하며 은퇴했던 LG에서 지도자로서 첫 시작을 할 수 있게 기회를 준 것에 대해 감사하며, 그 의미 또한 잘 알고 있다”며 “초보 감독이지만 현역 시절 끼워보지 못한 우승 반지를 열정적인 LG 팬들과 함께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주엽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영입한 LG는 빠른 시일 내에 코칭스태프를 선임해 2017-2018시즌을 대비한 담금질에 돌입할 예정이다.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미디어제주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