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5 17:08 (월)
합판 앞 가스버너 조리, 옆 점포까지 불길 번져
합판 앞 가스버너 조리, 옆 점포까지 불길 번져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2.05.3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귀포시 동홍동 소재 점포 화재 현장.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합판으로 된 벽면 앞에 업소용 가스버너를 두고 조리하다 불이 옮겨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로 옆 점포(무인 편의점)의 천장, 벽면 등이 불에 타 1161만원 상당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9일 저녁 서귀포 동홍동 소재 아이스크림 등을 판매하는 무인 편의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조사 결과 발화점은 무인 편의점 옆 점포인 것으로 확인되며, 두 점포는 타일과 합판으로 공간이 구분되어 있었다.

소방당국은 무인 편의점 옆 점포에서 업소용 가스버너로 음식물을 조리하다 합판에 불이 붙은 것으로 추정하며, 기타 다른 발화요인은 발견되지 않았다 밝혔다.
화재는 신고접수 8분여 만에 진압됐고, 인명 피해는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