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5 17:08 (월)
그녀의 자전거가 사진 속으로 들어왔다.
그녀의 자전거가 사진 속으로 들어왔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3.09.05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서귀포시 공보실 김경미 보도팀장
서귀포시 공보실 김경미 보도팀장
서귀포시 공보실 김경미 보도팀장

제인구달과 침팬지, 아프간 소녀 등의 사진으로 유명한 내셔널지오그래픽 잡지가 내년부터 가판대에서 사라지고 웹사이트와 SNS에서만 제공된다고 한다. 우주, 과학, 인류, 분쟁지역, 동·식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 장의 사진으로 가장 극명하고도 많은 이야기를 전달해 온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영향력은 전달매체만 바뀌었을 뿐 디지털시대 속에 여전하리라 짐작된다.

서귀포시에서는 2012년부터 아름다운 서귀포 사진공모전을 시작해서 올해까지 12회째 이어오고 있다. 한때 주관부서인 공보실에서도 사진공모전을 지속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미 많은 서귀포의 풍경사진들이 출품되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영상이나 숏츠, 웹툰 형식으로 공모전을 변경해야 한다.’, ‘SNS와 핸드폰의 사용으로 오히려 사진 활용이 활발한 시점에서 10년 이상 지속해온 사진전을 폐지하는 것은 행정의 연속성을 저해한다.’ 는 등의 존폐 의견이 분분했다.

결국 아름다운 서귀포 사진전은 사진·영상 콘텐츠 공모전으로 명칭을 바꾸고 영상 분야를 더하여 시행되고 있다.

그리고 자연풍경 위주의 사진전에 일상의 풍경이 묻어나기 시작했다. 꽃 누비옷과 꽃버선을 신은 할머니가 세발자전거를 타고 먼나무 아래를 지나가는 ‘일상’이라는 제목의 작품이 올해 공모전의 최우수로 뽑혔다. 한라산을 배경으로 언덕을 오르는 버스가 화면에서 중심역할을 하는 ‘이번 정류장은 산방산’이라는 수상작도 인상적이었다. 서귀포의 풍경에 일상과 사람이 들어오면서 사진전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지금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에서는 작년과 올해 수상작들을 전시하고 있다. 올 연말까지 감귤박물관, 동·서부도서관, 주민자치박람회, 건강&힐링박람회 등 서귀포 곳곳에서 전시회를 열어 시민과 관광객을 만날 예정이다. 전시장에 오셔서 다양한 서귀포의 풍경이 담긴 순간들을 감상해 보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