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1 11:12 (수)
차귀도 갯바위서 낚시 중 ‘미끌’··· 발목 부러져 병원이송
차귀도 갯바위서 낚시 중 ‘미끌’··· 발목 부러져 병원이송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4.02.0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낚시를 하던 20대가 갯바위에서 미끄러지며 발목이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제주해양경찰
낚시를 하던 20대가 갯바위에서 미끄러지며 발목이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제주해양경찰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낚시를 하던 20대가 갯바위에서 미끄러지며 발목이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 59분께 제주시 차귀도에서 20대 A씨가 발목이 부러진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즉시 고산 자구내 포구로 이동했다. 이후 A씨가 거동을 할 수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어선 B호에 승선해 차귀도로 입도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부목 등을 이용해 A씨 응급처치에 나섰다. 해경은 A씨를 어선 B호에 태워 고산 자구내 포구로 이송했다.

뒤이어 포구에서 기다리던 한경 119구급대에 인계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차귀도에서 낚시를 하던 중 갯바위에서 미끄러지며 발목을 접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는 “갯바위에는 이끼가 많아 미끄럽고 부상의 위험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낚시 활동 중 구명조끼를 반드시 착용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