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1 09:46 (수)
제주 해녀 안전사고 ‘연 20건’··· 70대 이상 해녀 사고는 76%
제주 해녀 안전사고 ‘연 20건’··· 70대 이상 해녀 사고는 76%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4.02.1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해녀 안전사고가 연평균 20건 이상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주해녀 자료사진/사진=미디어제주
제주지역 해녀 안전사고가 연평균 20건 이상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주해녀 자료사진/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제주지역 해녀 안전사고가 연평균 20건 이상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0세 이상의 해녀 안전사고 비율은 76%로 조사됐다. 해녀의 고령화에 따른 안전사고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최근 5년간 해녀 안전사고 발생현황/자료=제주소방안전본부
최근 5년간 해녀 안전사고 발생현황/자료=제주소방안전본부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도내 해녀 안전사고는 총 104건으로 연평균 20건 이상 발생했다. 지난 2023년에는 총 34건으로 전년 17건 대비 사고 증가율은 100% 늘었다.

원인별로는 심정지 사고가 37건을 차지하며 전체의 35.6%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어지러움은 22건으로 21.1%, 낙상은 19건으로 18.3%를 차지했다.

월별로는 10월이 15건으로 14.4%다. 5월은 13건으로 12.5%, 1월과 3월, 6월, 11월은 11건으로 10.6% 순으로 집계됐다. 해녀 안전사고는 모든 시기에 걸쳐 사고가 발생했다.

연령별 해녀 안전사고 발생현황/자료=제주소방안전본부
연령별 해녀 안전사고 발생현황/자료=제주소방안전본부

사고의 주된 원인은 해녀의 고령화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70세 이상에서 사고 비율을 79건으로 76%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다.

해녀는 바다에서 이뤄지는 작업환경 특성상 사고 발생 시 생명과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예방 주의보 발령/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예방 주의보 발령/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이에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오는 14일 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12일 밝혔다.

또 안전수칙을 전파하고 사고 예방 홍보 강화에도 나선다. 유관기관 공조체계도 구축하며 신속한 출동태세를 확립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119구급대 도착 전 최초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홍보한다. 의용소방대 전문강사와 협업해 어업인 심폐소생술 능력 향상을 위해 찾아가는 응급처치 교육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고민자 제주소방안전본부장은 “안전장구 착용 및 준비 운동 등 철젛나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라며 “조업 시에는 서로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동료와 함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본인의 몸 상태를 확인하고 무리한 조업은 삼가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거듭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