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9 18:58 (수)
입도 1대조의 참다운 제주공복을 꿈꾸며
입도 1대조의 참다운 제주공복을 꿈꾸며
  • 이성래
  • 승인 2007.01.0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기고]이성래 제주도 친환경농축산국 가축방역담당

지금부터 28년전 한여름 한라산 윗새오름에는 브라만소가 방목하고 있었고, 1100도로에서 영실로 오르는 짙푸른 원시림 속을 뚫고 가는 아스팔트길은 가히 환상적이었다. 그리고 서부 중산간에는 성이시돌목장이 있고 동으로는 송당목장 등 크고 작은 목장이 있어 지금도 변함없이 제주초원의 건재함을 보여주고 있다. 어디 우리국토에 이만한 아름다운 목가적 풍경이 또 어디 있단 말인가.

내가 나고 자란 전북 남원 지리산기슭의 천수답이 있는 농촌에 비하면 감귤과 목장이 있는 낙원 제주와는 비교가 될까마는 24년 전 그런 남국의 풍광에 반해 바다건너 제주에 정착하게 되었으니 이곳이 영원한 안식처이자 고향이 되었다.

그런 아름다운 초원이 있는 목장에서 3년간의 쇠테우리(목동)라는 질박한 체험을 하고 그 후 줄곧 제주지방청 공복으로 몸을 담은지 어언 20년이 지났다. 그 격정의 세월을 신이 선사한 땅 제주에서 나름대로 행복한 삶을 보냈다고 하는 것이 결코 도민에게는 욕되고 죄가 되는 일이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한편으로는 공직에서 일하며 경험해온 헤아릴 수 없으리만큼 많은 일들 중 내 작은 정성과 노력이 모여 성과로 나타났다면 그것이 곧 잔잔한 감동이며 보람이라고 자위해 본다.

24년 전 제주에 정착하여 20년간 축산부서에서 공직을 수행한 이 자리에 내가 없었으면 당연히 다른 어떤 이가 이를 대신했겠지만 나에게 최선을 다한 것을 내놓아보라고 한다면 그것은 단연코 제주의 청정화이며 건강.장수를 꿈꾸는 대표브랜드가 되는데 일조했다고  하는 부분이다.

제주의 지방정부가 특별한 자치도를 이루고 전염병이 없는 제주, 악성가축전염병이 없는 청정제주를 위해 각고의 중장기 프로젝트사업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어찌 보면 터무니없는 일들을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일지 몰라도 그건 결코 그만한 부와 가치 있는 일은 없기 때문이다.

우선 이러한 악성가축전염병의 돼지전염병(돼지콜레라 등), 소전염병(부루세라병,결핵병), 구제역에 대한 청정지역 선포, 그리고 조류인플루엔자 청 정국을 유지.사수하기 위해서는 관련 가축 및 그 생산부산물까지 도내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도가 인수공통전염병인 소부루세라병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약 15년간 2,500여두의 소를 도태 폐기처분해야 하는 실로 엄청난 작업이었다. 지난 2000년과 2002년 우리나라 구제역 발생으로 4000억의 경제손실을 입힌바 있고, 2003년 말부터 2004년 초까지 조류인플루엔자 조기 종식을 위해 1.500억원의 직접적인 경제손실을 감수해야했다.

우리도가 이번 양계산물(가금류 및 그 생산물) 전면 금지조치를 단행함에 따라 도내 1,000개소도 넘는 닭고기, 오리고기 업소에서 피해와 손실을 감내하여 준 배려가 곧 우리도의 결정적인 강점이요, 이를 집행한 제주공복으로서도 가슴 아픈 결단과 벅찬 자긍심이 교차하곤 한다.

지난해 10월 "건강.장수를 꿈꾸는 마늘의 효과"에 대한 기고문은 도내 5개 언론에 게재되고 그 대단한 반향으로 상당수의 도민과 동료 공직자가 도내산 마늘섭식을 시작하여 놀라운 건강을 누림은 물론 그들이 한 10년씩 장수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와 답에 나의 작은 역할이 그토록 강력한 메시지가 될 줄은 몰랐기 때문이다.

더 놀라운 것은 미국에서까지 그 메시지가 전해져 그곳  재미 제주도민총연합회 임광우 회장으로부터 편지가 날아 왔다. 그분도 70줄을 바라보지만 마늘로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으며, 매년 열리고 있다는 뉴욕과 LA에서의 마늘축제를 소개하고 제주에서도 건강. 장수 축제를 제의했다.

이렇듯 썩 훌륭한 이미지와 테마들이 모아져 제주가 전염병 청정지역에다 제주산 청정축산물 그리고 마늘 등 각종 농특산물이 결국 불로초의 본고장으로 이어지고 건강.장수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일조할 수 있다는데 한없는 자긍심을 갖기에 충분하다.

앞으로 남은 공직기간 중 건강.장수의 고장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제주특별자치도에서 도민이 감동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제주도민의 진정한 도우미가 되는 入島 1代祖의 참다운 제주공복을 꿈꾼다.

<이성래 제주특별자치도 친환경농축산국 가축방역담당>

#외부원고인 특별기고는 미디어제주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