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태순 예비후보, “정상적인 경선 아냐” 재심 요청
고태순 예비후보, “정상적인 경선 아냐” 재심 요청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5.06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리당원 명부 유출 건 경찰 수사중 … 답안지 보고 시험 친 격”
제주시 아라동 갑 선거구 도의원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고태순 예비후보가 6일 오전 경선 결과에 불복, 재심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제주시 아라동 갑 선거구 도의원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고태순 예비후보가 6일 오전 경선 결과에 불복, 재심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아라동 갑 선거구의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고태순 예비후보가 경선 결과에 불복, 당에 재심 및 재경선을 신청하고 나섰다.

고태순 예비후보는 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경찰이 수사중인 권리당원 명부 유출 사건으로는 도저히 정상적인 경선이 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명부유출 의혹 제기와 함께 진상조사 요구를 제주도당에 문서로 접수, 수차례 도당을 방문해 다른 경선 방식도 문의하고 요청했으나 시간이 촉박하다는 이유로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경선이 5월 2~3일 이틀간 진행됐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고 예비후보는 자신이 당원명부 유출 의혹을 제기한 상대 후보를 겨냥해 “답안지를 보고 시험을 친 거나 다름없지 않느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그는 “민주당 당규에 의거한 새로운 방식의 재경선을 정식 요청한다”며 “도당 공직자후보자추천위원회는 다급한 생각에 온갖 회유를 통해 재심 신청과 재경선 요구를 묵살하려고 했지만 굴하지 않겠다”고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상대 후보가 서울에 사는 제 사위에게도 선거 문자를 보내고 전화까지 했다는 건 명부 유출이 명백하다는 증거”라며 “민주당을 사랑해왔고 지금도 사랑하지만, 현재의 제주도당은 아니다. 공정과 정의를 저버린 것이 얼마나 참혹한 결과를 빚는지 반드시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경선 과정에서 상대 후보에게 여성 정치인 가산점 25%가 적용된 데 대해서도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권리당원 투표에서 총 386표 중 204표로 제가 최다 득표를 했음에도 가산점 제도로 결과가 바뀌었다”면서 “가점 제도가 당헌 당규에 있지만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라는 이유로 전혀 혜택을 받지 못하는 건 룰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고 예비후보는 지난 5일자로 경선 결과에 대한 재심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