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애, 제주도지사 출마 접어 ... "국민의힘 허향진 돕겠다"
장정애, 제주도지사 출마 접어 ... "국민의힘 허향진 돕겠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1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향진 연락두절에 국민의힘 후보 출마 준비도
"거짓된 후보 아닌 진실된 후보 당선돼야"
장정애 제주해녀문화보전회 이사장이 1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장정애 제주해녀문화보전회 이사장이 1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던 장정애 제주해녀문화보전회 이사장이 국민의힘 입당과 함께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를 돕는다는 방침을 밝혔다.

장정에 이사장은 13일 오후 1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3개월간 제주에 산적한 과제와 환경회복을 위해 도민의 목소리를 들으며 숨차게 달려왔다”며 제주도지사 선거전에서 내려온다는 뜻을 밝혔다.

장 이사장은 지난 10일 허향진 후보가 KBS제주 토론회 불참을 통보하고 연락이 두절됐을 당시 국민의힘 입당 의사를 밝히며 국민의힘 후보로 나설 뜻을 밝힌 바 있다.

장 이사장은 이에 대해 “국민의힘에서 후보가 잠적하고 토론회에 불참하면서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승리를 위해 합류해서 도지사 선거 후보로 뛸 것을 제안했다”며 “그래서 국민의힘에 입당의사를 밝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허향진 후보는 연락두절 하루만에 다쉬 복귀했다. 이로 인해 입장이 애매하게 돼 버리고 만 장 이사장은 결국 허향진 후보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장 이사장은 “오늘(13일) 아침 허 후보와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그 과정에서 진심으로 선거의 승리를 위해 도와달라는 요청의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허 후보에게 완주 의사가 없다면 제가 국민의힘 후보로 선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며 하지만 허향진 후보는 죽을 각오로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래서 이번 선거에서 허 후보를 도와 도지사 선거를 승리로 이끌겠다는 합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장 이사장은 아울러 “이번 선거는 오만하고 거짓된 후보가 아니라 겸손하고 진실된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확신한다”며 “하지만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무소속 후보의 상황과 중압감이 저를 짓눌렀다. 그럼에도 도민의 뜻을 경청하면서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고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한편, 장 이사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아직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이사장은 “입당이 이뤄지지 않더라도 허 후보를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