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사자 1054명의 유가족을 찾습니다”
“6.25 전사자 1054명의 유가족을 찾습니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5.1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2022년 전반기 6.25 전사자 유가족 집중 찾기’ 추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 전사자 유가족 찾기가 집중적으로 이뤄진다.

제주시는 오는 6월 1일부터 한 달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해군 92해병대대와 함께 ‘2022년 전반기 6.25 전사자 유가족 집중 찾기’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각 읍면동에 유가족 시료 채취 접수처를 마련, 6·25전쟁 당시 제주시에 주소를 두고 입대한 전사자 중 유가족을 찾지 못한 약 1054명의 전사자 유전자와 대조할 유가족 유전자 시료를 채취할 계획이다.

시료 채취를 원하는 유가족은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시료 채취 접수처 혹은 해당 읍·면·동 예비군 지휘관 및 군 부대로 신청하면 된다.

시료 채취 신청이 접수되면 해당 신청자를 대상으로 각 읍면동 예비군 지휘관이 연락 후 자택을 방문, 시료를 채취할 예정이다.

유가족 시료 채취 신청대상자는 6.25전사자의 유가족으로, 전사자의 친·외가를 포함해 8촌까지 가능하다. 신원이 확인되면 1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김미숙 제주시 주민복지과장은 “6.25전쟁 이후 70여년이 흐르면서 전사자 및 유가족의 관련 기록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 유가족 집중 찾기 기간 동안 최대한 많은 유가족들을 찾기 위해 적극적인 제보와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