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향진 "상군 해녀 무형문화재 지정, 최선을 다하겠다"
허향진 "상군 해녀 무형문화재 지정, 최선을 다하겠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2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24일 제주시 한림읍 한림오일시장에서 유세에 나서고 있다. /사진=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24일 제주시 한림읍 한림오일시장에서 유세에 나서고 있다. /사진=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24일 한림에서 집중 유세를 펼치며 표심 잡기에 나섰다.

허 후보는 이날 한림수협을 찾은 데 이어 한림오일장 등을 방문해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공약 발표 등의 유세를 펼쳤다.

허 후보는 특히 이날 한림수협 조합장 및 임원과의 간담회에서 "상군 해녀를 무형문화재로 지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주협회회관이 한림읍에 지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외에도 조합측이 기름값 상승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한데 대해 “정부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중앙 절충을 강화하고 지원이 어려울 경우 도에서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림오일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시장 상인 및 오일장을 찾은 이들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했다.

허 후보는 유세에서 “윤석열 대통령에 이어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국토교통부 장관이 되면서 원투 체제가 됐다”면서 “여당 도지사 후보인 제가 도지사가 되면 쓰리톱이 완성된다”고 말했다.

또 “제주발전을 위해 윤석열 정부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며 “제주의 미래를 저 허향진에게 믿고 맡겨 달라”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이와 함께 △수산업계 인력모집 지원 TF팀 설치 및 계절근로자 제도 도입 △제주도 어선주협회 복지회관 건립 지원 △어류 부산물 공공자원화센터 건립 △대도시 수산식품 등 집화, 포장, 배송센터 구축 등을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