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권 도전 박용진 "윤석열 정부, 사회 갈등 이해도 처참"
민주당 당권 도전 박용진 "윤석열 정부, 사회 갈등 이해도 처참"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7.20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향해서는 "선거 2번 진 사람이 이기는 민주당 만들어?"
제2공항 갈등 합리적 해결 및 거점의료시설 구축 등 약속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박용진 의원이 20일 제주를 방문,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박용진 의원이 20일 제주를 방문,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구을)이 제주를 방문, 윤석열 정부를 향해 “공적 갈등과 사회 갈등에 대한 이해도가 처참하다”며 맹비난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에 맞서 민주당을 이기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은 20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당대표 선거에 나서는 포부를 밝혔다.

박 의원은 먼저 “제주는 언제나 저에게 특별한 곳이었다”며 “제 신혼여행지가 제주도였다. 그 때 4.3 관련 유적지를 찾아다니며 참배했다. 의미 있고 소중한 추억이었다”고 운을 뗐다.

박 의원은 이어 “오늘의 제주에서 4.3의 정의로운 해결이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민생은 녹록하지 않다”며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3고의 어려움은 제주 관광산업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판을 내놨다. 박 의원은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무섭다는데 윤석열의 정치가 바로 그렇다”며 “윤 정부의 공적 갈등 및 사회 갈등에 대한 이해도는 처참하다. 대우조선해양 파업을 가지고 바로 공권력을 투입하겠다는 대통령의 태도가 지도자로서 합당한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물가상승과 금리인상으로 인한 고통을 해결되지 않고, 청년들은 생활고에 이어 사적채용으로 박탈감만 쌓인다”며 “권력다툼만 일삼는 정부에 맞서 민주당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제주도민에게 약속하겠다. 민주당을 이기는 정당으로 만들겠다. 윤 정부에 맞서 민생고를 해결하고 제주발전에 온 힘을 다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외에도 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이재명 의원을 두고 “이재명 후보가 민주당을 이기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하고 있는데 지난 선거에서 두 번이나 진 사람이 어떻게 이기겠다는 말을 하는지, 방안은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유일한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 대항마는 박용진”이라며 “민주당을 바꾸고 제주를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제주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서는 먼저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과 관련, “대화의 물꼬를 트는 합리적 해결을 할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거점의료시설 구축을 통한 의료격차 해소, 물류기본권 보장, 제주특별법 7단계 제도개선안의 처리 등을 강조하며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함께 제주의 밝은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