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돌혹이곶자왈에는 어떤 친구들이 살까”
“우리 동네 돌혹이곶자왈에는 어떤 친구들이 살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9.21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 어린이 생태모니터링단 첫 운영
저지리 생태관광마을협의체‧저청초등학교 아이들과 함께 생태관찰 진행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가 올해 처음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 생태모니터링단 아이들의 모습. /사진=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가 올해 처음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 생태모니터링단 아이들의 모습. /사진=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테크노파크가 올해부터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 생태모니터링단이 아이들에게 자연생태의 소중한 가치를 인식하도록 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저청초등학교, 저지리 생태관광마을협의체와 함께 어린이 생태모니터링단을 구성, 어린이들이 관찰과 채집활동을 하기 좋은 돌혹이곶자왈을 중심으로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매월 한 차례씩 모니터링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제주 자연의 가치를 공유하고 생태환경 지역인재 양성을 위해 ‘제주의 버섯’과 ‘제주의 곤충’ 등을 주제로 매년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지만, 지역 마을과 연계한 어린이 생태모니터링단 운영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태모니터링단은 생물종다양성연구소 전문가들과 마을 해설사, 그리고 저청초등학교 어린이들이 함께 지역에 위치한 돌혹이곶자왈에서 생물 활동이 활발한 6월부터 9월까지 매달 직접 곤충과 버섯을 채집하고 기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저청초등학교 어린이 생태모니터링단은 돌혹이곶자왈 일대에서 60여 종의 다양한 곤충과 버섯을 조사했고, 채집된 버섯들은 현재 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표본실에 보관중이다.

생태모니터링단 활동에 참여한 저청초등학교 박누아 학생은 “버섯에 대해 딱히 관심이 없었는데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점차 버섯에 대해 많이 알게 됐고, 그 전보다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같은 학년의 박도윤 어린이도 “전부터 곤충을 잡고 싶었지만 어떻게 채집해야 하는지 몰랐는다”면서 “이번 기회에 어떻게 채집해야 하는지, 그리고 내가 잡은 곤충이 어떤 특징을 갖고 있는지 알게 돼 좋은 교육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오순 저지리 생태관광마을협의체 사무국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활동하는 데 제약을 받았던 어린이들이 전문가들과 함께 지역 곶자왈을 탐사하고 자연친화적인 활동을 할 수 있어 좋았다”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기회가 이어지길 기대했다.

소대진 저청초등학교 교장도 “전문연구원들과 함께 특정 주제에 대해 깊은 학습을 할 수 있어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것 같다”면서 “학생들이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건강하게 성장하고 제주의 자연생태에 대해서도 좀 더 많이 알게 되는 기회가 공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용환 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장은 “앞으로도 지역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생태교육프로그램을 지속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생태모니터링단 활동을 통해 조사된 데이터를 마을과 협의해 추후 어린이 생태도감 등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